IT업계 매출액 최대 기업, 삼성전자

올해가 삼성의 창업자 이병철이 태어난 지 100주년이 되는 해라고 한다. 삼성그룹은 이를 맞아 대대적인 기념사업을 계획하고 있고, 그가 사업을 시작한 삼성 상회 터는 부자기운을 받기 위해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고 한다. 때 맞춰 2009년 삼성전자가 매출액 기준으로 세계 제일의 실적을 냈다고 하니 삼성으로서는 겹경사를 맞은 듯 기분이 들뜰만하다.

2000년의 영업실적을 보면, 삼성은 매출액 340억 달러로 독일의 지멘스Siemens 매출액의 1/2, IBM의 매출액의 40퍼센트 수준이었다. IBM, 지멘스, HP 모두 지속적으로 매출액을 증가시켰지만 삼성전자는 그들보다 몇 배 더 빠른 성장속도를 달성했다. 2007년 삼성전자의 매출액은 1030억 달러로서 990억 달러의 매출액을 올린 IBM을 제쳤고, 지멘스의 1050억 달러, HP의 1050억 달러에 근접했다.

2008년 삼성전자는 이들 기업들보다 조금 더 글로벌 위기에 충격을 많이 받은 듯 했지만, 2009년에는 반대로 이들보다 더 빨리 위기를 헤치고 뛰어올랐다. 삼성전자의 2009년 매출액 1170억 달러로, 1140억 달러의 HP, 1120억 달러의 지멘스, 958억 달러의 IBM을 모두 제치고 세계 최대의 IT기업에 올라섰다.

박리다매는 옛말

삼성의 세계 최고 매출액 기록이 박리다매에 의한 것도 아니었다. 싼 값에 삼성의 제품을 사는 것은 옛말이다. 삼성전자, 지멘스, HP, IBM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비교한 그림을 보자.

아직 삼성전자가 영업이익과 순이익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은 아니지만 이들과 견주어 대등한 이윤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2009년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94억 달러로서 IBM의 130억 달러, HP의 101억 달러에는 조금 못 미치지만 큰 차이는 없다. 1995년부터 2009년까지 15년간의 기록을 다 합쳐도 마찬가지다. 이 기간 동안 삼성전자가 기록한 평균 영업이익은 연 61억 달러이다. 이는 IBM의 94억 달러보다는 작지만 HP의 47억 달러보단 훨씬 큰 수치이다.

영업이익에서 여러 형태의 금융비용과 수익, 세금을 계산한 결과인 순이익도 마찬가지다. 또한 삼성전자의 종업원 1인 당 생산성이 다른 글로벌 IT기업과 비교해 훨씬 높다. 삼성전자의 종업원 1인이 영업비용, 금융비용, 세금을 제외하고 기업에 남는 순전한 이윤을 만들어내는 능력도 가장 크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삼성전자가 매출액뿐만 아니라, 영업이익, 순이익에서도 명실상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발돋움 하였다는 사실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삼성은 과연 한국의 자랑?

삼성전자의 이런 엄청난 실적이…

[관련글]

_삼성과 현대가 잘나가면 국민도 잘 살까?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최근 경제위기의 책임을 물어 미국의 대형은행에 징벌세를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이후, 다시 투자은행과 상업은행의 영역을 분리하고 소비자들의 권리보호를 강화하겠다는 내용의 법안을 발표하면서 금융개혁의 시동을 걸었다. 이는 대형은행들의 과도한 위험투자와 대형화를 규제하겠다는 ’볼커 룰’과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의 금융규제 강화는 미국 내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금융안정성 확립을 위한 제도적 개혁 논의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또한 한국 금융시장에 주는 시사점도 크므로, 이들 법안을 상세히 분석한 새사연 보고서를 소개한다.

[대마불사 규제] 미국의 ’대마불사’ 규제와 시사점

[금융위기책임세] 오바마, 월가에 금융위기 책임 묻다

[글라스-스테갈 법안] 오바마, 경제화두 유연성에서 안정성으로 전환 시도

[자본시장 자유화의 허구성] 자본시장 자유화와 국민경제의 파탄

[가계 경제]
주택담보대출 기준변경, 은행에게만 좋은 일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 결정에 새로운 기준이 도입된다. 많은 이들이 기존 대출과 새로운 대출 중 어느 쪽을 선택해야 이자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을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번 기준금리 개편 안이 대출 금리 인하를 가져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

[취업후 상환제·등록금 상한제]
‘등록금 군살 빼기’ 위해 남은 과제

[2010년 청년을 위한 위기탈출 전략]
청년의 부채와 취업, 더 이상 청년의 문제 아니다

[손석춘의 길]
삼성에 행복 빼앗긴 두 여인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1-28 삭녕빌딩 2층  l  Tel.322-4692  l  Fax.322-4693  l 전자우편 : rletter@saesayo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