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연 ‘회원의 날’을 다녀와서

By | 2009-03-30T11:03:34+00:00 2009.03.30.|

6 개 댓글

  1. polzzac 2009년 3월 30일 at 1:41 오후 - Reply

    부원장님의 강연을 아주 깔끔하게 정리하셨는데요 ㅋ 앞으로 자주 뵈어요 ^0^

  2. humanelife 2009년 3월 30일 at 1:46 오후 - Reply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사람들과 어울리는 모습보며 어린 나이에 비해 의젓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함께 해서 너무 즐거웠어요- 자주 봐요, 우리! ^^

  3. 2020gil 2009년 3월 30일 at 10:16 오후 - Reply

    제가 그때 그런 이야기를 했던가요. 우리가 새사연에서 만났네요. 님께서 저보다 더 젊으시니 훨씬 더 오래하시겠지요.^^ 함께 갑시다.

  4. gonggam25 2009년 3월 30일 at 10:33 오후 - Reply

    아! 누군지 알겠어요~^^ 근데 아마 기억하는 건 저 뿐일 것 같아요. 새벽의 기억이란~ㅋㅋㅋ

  5. bj971008 2009년 3월 30일 at 11:40 오후 - Reply

    아 ,같이 있었을 텐데…. 누구냐, 넌?

  6. 2020gil 2009년 3월 31일 at 11:03 오전 - Reply

    무화과님/ 친근감의 표현이 조금 지나친듯^^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