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의 탐욕이 묵인한 폰지 금융 사기극

By | 2018-07-02T18:44:35+00:00 2008.12.24.|

3 개 댓글

  1. bkkim21 2008년 12월 24일 at 12:17 오전 - Reply

    생생하면서도 명확한 글입니다….근본적으로 펀지나 매이도프의 사기와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이 같다는 것에 깊이 공감합니다.

  2. hsuji2 2008년 12월 24일 at 9:29 오전 - Reply

    당장 내 눈앞에 일어날 일들이 뻔히 그려지는데, 그것을 알려주는 숱한 사실들이 좍 펼쳐져 있는데 왜 이리 실감이 안 날까요? 돈으로 하루하루 먹고 살면서도 돈이란 유동성에 불과하다고 보는 저는 치매 환자인지요? 이런 제가 망하는 건 제 개인의 문제이지만 온 국민의 경제를 책임진 사람들이 저와 같은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으니….진짜 아찔하네요.

  3. bodugy 2008년 12월 24일 at 1:51 오후 - Reply

    이해를 넓히고 갑니다. ‘새로운 펀드를 만들어 자금을 모으자’에서 명확해 지는 군요. ㅋㅋ 나원참. 돈놓고 돈먹기를 투자로 둔갑시키다니.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