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중복처방 금지, 만성질환자만 속터져

By | 2008-09-29T09:21:08+00:00 2008.09.29.|

4 개 댓글

  1. amazon 2008년 9월 29일 at 1:30 오후 - Reply

    이런이런이런…

  2. polzzac 2008년 9월 30일 at 10:56 오전 - Reply

    병원 한번 가는게 사실 맘처럼 쉬운 일이 아닌데, 환자들의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겠는 걸요. 왜 항상 정책을 짜는 사람들은 한번 더 생각하지 못하나 몰라요.

  3. 2020gil 2008년 9월 30일 at 1:56 오후 - Reply

    잘 읽었습니다. 고병수 이사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 제주도 표준어> 참 아름답네요.

  4. jechoi97 2008년 10월 2일 at 10:43 오전 - Reply

    중복처방 금지 고시가 6개월 간 유예되었다네요. 탁상공론식 정책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셈이지요. 생생한 현장 내 문제의식을 담은 이사님의 글이 효과를 발휘한 건가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