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의 통계학

By | 2018-07-02T18:47:11+00:00 2007.02.01.|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

5 개 댓글

  1. kiyhh 2007년 2월 14일 at 10:55 오전 - Reply

    우리나라는 실업자를 분류할때 적용하는 ‘구직활동기간’을 1주간으로 정해서 실업률통계를 작성한다고 하던데….. OECD회원국은 대체로 4주간을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하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참고지표로 4주간을 구직활동기간으로 한 통계를 내기도 한다는데. 사실이 어떤지 궁금…

  2. kiyhh 2007년 2월 14일 at 10:57 오전 - Reply

    통상 OECD 기준으로 하면 구직활동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경제활동인구로 포함되는 인구가 늘어나서 실업률이 높아지니까…

  3. sdlee 2007년 2월 14일 at 3:16 오후 - Reply

    먼저 기준이라 함은 ILO 권고가 가장 상위에 해당합니다. 이 권고를 기준으로 각국의 실정에 맞게 작성하고 있습니다. OECD 대부분의 국가가 구직활동 기간을 4주로 정하고 있죠.

  4. sdlee 2007년 2월 14일 at 3:19 오후 - Reply

    한국은 99년 6월 이후로 1주와 4주 모두 질문해서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4주를 기준으로 했을 경우 약 0.1%p, 20~25만 명 정도가 더 실업자로 분류되는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5. sdlee 2007년 2월 14일 at 3:21 오후 - Reply

    일자리가 없는 사람에게 “최근 1주 (또는 4주) 사이에 구직활동을 한 경험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다음 예이면 실업자, 아니오이면 아예 경제활동인구에서 제외시키기 때문에 아래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구직활동기간을 늘릴수록 실업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