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시대를 노래하는 진정한 래퍼

By | 2006-12-28T13:55:26+00:00 2006.12.28.|

12 개 댓글

  1. gonggam25 2006년 12월 28일 at 3:15 오후 - Reply

    ‘아가러리듬~고~고~고~’ 아직도 뇌리에 남은 걸보니 멋진 시도 성공할 듯 합니다!^^글고 간혹 티비에서 음반시장에 대해 얘기하는 것 들어보면,(아는바 전혀 없지만…^^;) 시대변화에 너무 더디다는 느낌이 들던데요. 챕터 투가 그런면에서 새로운 계기를 만들어 봤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네요. 인터뷰 읽으니깐~암튼 홧팅!

  2. staright 2006년 12월 28일 at 3:30 오후 - Reply

    우와 챕터투 너무 예뻐요~ 흥얼흥얼 거리면서도 곱씹어 볼 있는 음악이 있다는 게 좋네요

  3. suoangel 2006년 12월 28일 at 3:42 오후 - Reply

    음악과는 담쌓고 사는 사람이지만… 송년의 밤 때 열정적인 무대는 너무 좋았다는… 종종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4. kiyhh 2006년 12월 28일 at 3:49 오후 - Reply

    힘들더라도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세요. 주변에 초청할 단체들 많으니까 기회가 있는 데로 연결해 드리지요. 좋은 공연 고마왔어요.

  5. jechoi97 2006년 12월 28일 at 4:27 오후 - Reply

    완벽한 인생 흥겹고 좋아요. 무엇보다 랩가사는 알아듣기 힘든데, 챕터투 노래는 쏙쏙 들려요.

  6. bj971008 2006년 12월 28일 at 4:28 오후 - Reply

    짠짠—-췝터 투—- 어쩌고 저쩌고…. 내 나이에 랩을 듣는다는 게 우습기도 하지만 너무 좋은 친구들인 것 같다. 집에서 그 때 산 CD를 듣고 있자니…우리 부인 왈, “이 사람이 이제는 미쳤나? 랩이라면 질색을 하더니…” 낄낄낄…그래, 나 미쳤다!

  7. han3690 2006년 12월 28일 at 6:52 오후 - Reply

    음악 잘 들었었습니다 열심히 하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처음처럼 열심히 내년에도 선전바랍니당 ^^*

  8. chungya 2006년 12월 29일 at 8:12 오전 - Reply

    우리 대중문화에 대해서 같이 논의해봐요. 전 필참 할껍니다. 한때 라디오21이라는 인터넷 라디오방송에서 DJ로 활동한 적이 있어서…ㅋㅋ

  9. bj971008 2006년 12월 29일 at 9:53 오전 - Reply

    chungya님 의견에 강력 한 표! 대중문화를 몇 개 부류로 나눠서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예를 들어 음악, 영화, 그외 놀이 문화 ….

  10. taijist 2006년 12월 31일 at 12:37 오전 - Reply

    ‘래퍼’라는 말에 글까지… 저는 노동방송 < 이음의 혁명전야 >(radio.vop.co.kr) 진행자입니다. 특히 대안문화에 대해서 얘기 나눌 수 있길 바랍니다.

  11. beatlbum 2007년 9월 27일 at 8:50 오후 - Reply

    이런게 필요해. 좋다.

  12. roots96 2007년 9월 28일 at 10:55 오전 - Reply

    난 악수도 하고 사진도 같이 찍어봤다~ ㅋㅋㅋ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