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kimmed

늙어가는,그러나 희망을 가지려는 무심한 시골 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