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기득권 버려야 연대 가능하다

By | 2009-08-26T15:53:06+00:00 2009.08.26.|

2 개 댓글

  1. gonggam25 2009년 8월 27일 at 12:17 오후 - Reply

    민주당이 ‘묻지마 등원’을 결정했다는군요. 거리에서 그들이 보고 배운 것은 무엇일지 새삼 궁금해집니다. 트위터를 통해 최문순 의원에게 ‘민주당 인사들이 집회장에서 무대에 서면 단 한번만 ‘용서’를 구해달라’고 주문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답은 없더군요.ㅎ 대신 얼마 후에 의원직을 ‘사퇴’했지요. ‘혹시 답인가?’ 혼자 엉뚱한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여튼 민주당은 참 메아리를 울릴 줄 모르는 답답한 정당이라고 느껴집니다. 시간이 갈수록..

  2. bj971008 2009년 8월 30일 at 5:23 오후 - Reply

    나를 버리면 살고, 추하게 살고자 하면 잃을 것이라는 것을 민주당, 아니 모든 야당이 알았으면 합니다. 만일 자기 혼자 살고자 하는 정당이 있다면 죽도록 그냥 둡시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