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보내드릴 수 없는 까닭

By | 2009-08-19T09:56:30+00:00 2009.08.19.|

4 개 댓글

  1. jechoi97 2009년 8월 19일 at 10:04 오전 - Reply

    누가 이 분을 이토록 빨리 저 세상으로 보냈을까? 슬픈 아침입니다.

  2. llk931215 2009년 8월 19일 at 11:07 오전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handahn 2009년 8월 19일 at 7:29 오후 - Reply

    민주주의든 진보든 국민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만큼만 간다. -노무현
    피맺힌 심정으로 말하는데, 행동하지 않은 양심은 악의 편 -김대중

    이 말이 가슴에서 메아리 되어 저를 울리네요..

  4. ddeen73 2009년 8월 19일 at 7:45 오후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