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앞에 서있는 저들을 직시할 때다

By | 2009-05-24T02:34:54+00:00 2009.05.24.|

3 개 댓글

  1. jechoi97 2009년 5월 24일 at 2:39 오전 - Reply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어제 하루 그리고 지금도, 믿기지 않는 현실 앞에서 마음만 아픕니다.

  2. aibo79 2009년 5월 27일 at 9:08 오전 - Reply

    아무래도 타살인 듯합니다.
    경호관이 투신하는 것 보지 못했다면.
    그리고, 세영병원으로 20분만에 옮겼다면…

  3. decalone 2009년 5월 27일 at 10:11 오전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사회의 한줄기 빛으로 영원히 남아 좋은 일 많이 해주시길 바랬지만… 지켜주지 못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