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압력’ 신영철 대법관은 억울하다

By | 2009-03-10T09:42:25+00:00 2009.03.10.|

1 개 댓글

  1. koredol 2009년 3월 12일 at 5:44 오후 - Reply

    법대로..불법대로.. 당연시한다면 그 어떤 발전도 기대할 수 없겠습니다. 대법관이나 되어서 왜 자기만 뭐라하느냐는 식의 발언은 무지렁이 농부만도 못한 발언이네요. 한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서릿발 심판이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