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실에서 만난 추억 속 고교 동창생

By | 2008-10-16T14:40:16+00:00 2008.10.16.|

3 개 댓글

  1. 2020gil 2008년 10월 17일 at 10:45 오전 - Reply

    가을 맞은 중년의 애잔함이 묻어나네요. 제주에 뿌리를 내려가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2. amazon 2008년 10월 17일 at 10:56 오전 - Reply

    저도 고등학교때 담임선생님 기억 안나는데요… 기억나는 친구도 별로 없네요. 왜이럴까~

  3. etkfka 2008년 10월 28일 at 6:03 오전 - Reply

    부럽습니다. 푸른바다와 한라산을 늘 보며 살 수 있다는 것이. 그것도 추억이 있는 고향땅에서. 어느 가을날 한라산에 오르거든 후기도 좀 올려주시길…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