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끓인 엄마 생신 미역국

By | 2008-09-09T17:36:34+00:00 2008.09.09.|

4 개 댓글

  1. koda7752 2008년 9월 9일 at 6:36 오후 - Reply

    5시간이나 되는 거리를 왔다갔다해도 안피곤한게 자식이란거군요…

  2. ilssin 2008년 9월 9일 at 7:16 오후 - Reply

    감동이 밀려옵니다… T.T

  3. staright 2008년 9월 10일 at 2:39 오후 - Reply

    딸 덕분에 효도하는군요. 세 조모녀의 모습이 아름다울 듯…

  4. drsjw 2008년 9월 10일 at 7:00 오후 - Reply

    딸이 차린 생일상을 드시는 어머니와 그 앞에서 걸음마를 하는 손녀의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