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신과 불신 넘어 있는 그대로 사랑을

By | 2008-08-15T13:39:22+00:00 2008.08.15.|

5 개 댓글

  1. gonggam25 2008년 8월 16일 at 11:14 오전 - Reply

    원장님의 말씀 너무 오랫만입니다.
    곳곳에서 자주 뵐 수 있길 바랍니다. 막바지 무더위에 건강하시구요.^^

  2. 43sky 2008년 8월 16일 at 8:38 오후 - Reply

    ” 과도한 절망과 과도한 희망 사이를 시계추처럼 오락가락 하던 ” 시기에 원장님 글이 눈물나게 고맙게 마음에 와닿습니다. 나 자신부터 시계추를 멈추고 바로 나가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건강하세요…

  3. chiwon7199 2008년 8월 17일 at 4:19 오후 - Reply

    원장님, 이렇게 좋은 글을 쓰시느라 매번 점심에 김밥만 드신다면서요ㅠㅠ
    이젠 건강도 생각하셨으면해요^^
    오래오래 건강하셔야 좋은 말씀 더 많이 들으실수 있잖아요~~
    좋은 말씀 조심히 퍼가서 당원들과 나누는 한 주 될께요*^^*

  4. koda7752 2008년 8월 18일 at 10:12 오전 - Reply

    여의도의 건국절기념식에 5.18사진을 보면서,, 그것이 국민승리의 역사라고 뻔뻔하게 얘기하는 그분을 보면서, 말문이 막혔습니다. 주말 요란한 폭죽소리가 서울에 울려퍼지고 서울의 곳곳에선 푸른물결이 국민을 사냥하더군요. 슬프네요

  5. jazoo99 2008년 8월 25일 at 11:33 오전 - Reply

    9월 6일 선생님을 뵙게되는 부산청한 회원입니다.^^ 선생님의 좋은 글을 저희 회원들과 함께 보려고 합니다. 살짝 스크랩 할께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