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연이라는 우물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By | 2008-01-11T01:06:24+00:00 2008.01.11.|

2 개 댓글

  1. bj971008 2008년 1월 11일 at 12:58 오후 - Reply

    주변에서 지켜보면서도 민주노동당의 모습에 안타까움이 많습니다.
    아직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또다른 희망이기에 잘 되야 합니다.

    새사연을 통해서 이제는 넉넉하게 물길을 터서 많은 사람들이 먹도록 해줘야겠습니다.

  2. bkkim21 2008년 1월 11일 at 10:35 오후 - Reply

    아련한 마음이 절절히 다가옵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