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이제 대화가 필요합니다

By | 2007-12-04T10:02:22+00:00 2007.12.04.|

4 개 댓글

  1. 2020gil 2007년 12월 4일 at 1:24 오후 - Reply

    한국 의료 현실에서 주치의제도를 도입해 정착시킬 정책방안, 지식캠프 후보입니다.

  2. roots96 2007년 12월 4일 at 2:52 오후 - Reply

    한겨레21에도 비슷한 기사가 났더군요. 동네병원에서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는 것은 달리는 기차 창밖으로 사람을 보는 것과 같다고요…..대부분 유사한 증상 속에서 하나의 특수한 병을 찾기란 짚더미에서 바늘 찾기와 다를 바 없는 현실. 주치의제도 있으면 확실히 좋아 집니까? 주치의가 있으면 팔뚝에 힘이 안들어 가는 이유도 상담해봐야지….ㅡ,.ㅡ;;

  3. bj971008 2007년 12월 4일 at 2:53 오후 - Reply

    각 대선 후보들도 공약으로 내걸고 있는 만큼 중요한 겁니다.
    우리 의료를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내용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의사들입니다.

    그럼 걸림돌을 없애고 가면 되겠죠?

    아닙니다.
    걸림돌을 자기 역할 잘 하게 달래고, 북돋워주면서 가야 합니다.
    주치의등록제의 성사는 거기에 달려 있습니다.

    몇 달 동안 [건강세상]을 중심으로 관련 전문가들을 만나보면서 자룔ㄹ 정리해 보겠습니다.

  4. koda7752 2007년 12월 5일 at 11:43 오전 - Reply

    팔뚝에 힘 안들어가는 것 정도의 약한 질환은 집에서 해결한다잖소!!!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