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로 만들어가는 국민주권의 시대

By | 2007-07-10T10:27:29+00:00 2007.07.10.|

1 개 댓글

  1. bj971008 2007년 7월 10일 at 5:20 오후 - Reply

    참 적절한 평가인 것 같습니다.
    미선이 효순이 촛불집회 때도 느낀 건데 이러한 자발성을 어떻게 길고, 목표감을 가지고 움직여 나갈까 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봅니다.

    항상 잘 나가다가 흐지부지되거나 와장창 깨지고 마는 상황을 우리는 봐왔기 때문입니다.

    왜, 그들은 연속성을 가질 수 없었을까?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