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로라 시 주민들의 작지만 튼튼한 혁명

By | 2007-06-21T14:39:32+00:00 2007.06.21.|

5 개 댓글

  1. bj971008 2007년 6월 22일 at 1:00 오전 - Reply

    “….민중은 특별한 훈련 없이도 자치를 능히 수행…”

    우리라고 못할 건 없겠죠?

    더 잘하면 잘했지….

  2. bkkim21 2007년 6월 22일 at 11:59 오전 - Reply

    맞습니다…저두 무화과님 의견에 절대 동의합니다…

  3. roots96 2007년 6월 22일 at 1:55 오후 - Reply

    주민자치위원회법에 따르면 시골에는 20가구이상, 도시지역은 200~400가구, 원주민은 10가구 이상으로 구성하게 되어 있습니다.

    본문에는 농촌이 200가구라고 나와 있네요. 원문을 찾아보니 원문에도 그렇게 되어 있던데….20가구가 맞습니다.(법을 찾아봤는데 스페인어라…..그래도 유사언어로 의미 추측가능. .ㅎㅎ)

  4. bj971008 2007년 6월 23일 at 3:36 오후 - Reply

    상식으로 보면 시골은 가구당 간격이 넓고 한적하니 적은 가구수이고, 도시는 밀집되어 있고 복잡한 구성이니 많은 가구수일 것 같습니다. 그러면 소나기님의 말이 맞을 듯…

    나중에 우리도 해야 하니 어느 게 효율성이 있는지 잘 알아둡시다.

  5. admin 2007년 6월 23일 at 4:18 오후 - Reply

    소나기님, 무화과님, 수치 확인하고 수정했습니다. 20가구가 맞습니다. 물론 새사연이 발간한 < 베네수엘라, 혁명의 역사를 다시 쓰다>에도 20가구로 나오구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