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간 이들의 희생과 살아남은 자들의 망각

By | 2007-04-18T10:25:28+00:00 2007.04.18.|

8 개 댓글

  1. gonggam25 2007년 4월 18일 at 1:22 오후 - Reply

    이곳을 지나치는 모든 분들이 이 글 아래 댓글을 다는 것으로 오늘 님을 보내는 그 마음을 전했으면 합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 gonggam25 2007년 4월 18일 at 1:23 오후 - Reply

    방금전 용산미군기지 앞에서 진행된 노제에 다녀왔습니다.
    저 영전 사진에서 바라보고 계신 님의 시선 끝을 따르겠습니다.
    그 너그러운 웃음 그대로 편히 잠드소서…

  3. roots96 2007년 4월 18일 at 2:57 오후 - Reply

    시청노제에 잠시 나가 봤는데 정말 침울하더군요….분신 전날에도 얼굴에 한미FTA 반대 봉투를 쓰고 시청에서 피켓시위를 하셨다는군요. 무심결에 스쳐갔던 그 분이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극히 평범하게 살아오셨기 때문에 평범하지 않으셨던 허세욱님의 명복을 빕니다.

  4. yamigate 2007년 4월 18일 at 9:35 오후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빌고 있습니다.
    그리고, 반성합니다.

  5. indi1001 2007년 4월 19일 at 3:45 오전 - Reply

    대추리의 아픔을 그대로 가슴에 담고, 또 닥쳐올 민중의 아픔을 미리 아파하신 분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jayuin 2007년 4월 19일 at 10:29 오전 - Reply

    허세욱 열사의 삶이 얼마나 많은 배움과 부끄러움을 주는지요…

    열사의 뜻을 늘 간직하고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7. han3690 2007년 4월 19일 at 7:33 오후 - Reply

    고 허세욱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살아남은 자들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8. cutejjun 2007년 4월 26일 at 7:01 오후 - Reply

    허세욱 열사의 시선 끝이 머무르는 그 곳에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