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좌파 석학과 만난 쓸쓸한 추억

By | 2006-11-03T15:17:53+00:00 2006.11.03.|

2 개 댓글

  1. bj971008 2006년 11월 6일 at 2:46 오후 - Reply

    구체적인 사회 분석과 통찰이 부족하면 관념주의에 빠지기 쉽습니다. 윤회가 가능하다면 제 3세계 가난한 민중의 자식으로 태어나길 빕니다.[

  2. ojinro 2006년 11월 8일 at 1:29 오전 - Reply

    아무리 진보적입네 보편적입네 하더라도 입장과 처지의 차이는 분명하다, 고 생각된다. 의식에 투영되는 존재의 빈틈없는 실사라니….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