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의 어느 여름 밤, 마포 신수동에 있는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에서는 ‘여성주의 소모임’ 시즌2 첫 모임이 열렸다.

지난 3월 처음 진행했을 때에 비해 여성주의가 더욱 더 예민하고 주목 받는 주제가 되어 있어 주최하는 입장에서는 많은 부담감이 동반되었다. 이 시점에서 내가 시즌2를 여는 것이 어떻게 회원들에게 보여질까? 全 회원들에게 내가 생각하는 여성주의가 제대로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괜히 잔잔한 새사연을 이슈의 한 가운데 빠트리는 건 아닌가? 회원이 줄어 들면 어쩌지? (정의당 탈당 사태에 놀란 홍보담당자의 솔직헌 심정) 등등의 마음이 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하지만 그 속에서 내가 모임을 열 수 있었던 것은 사실 토닥과 함께한 시즌1의 활동에서 여성주의에 대한 확고한 나의 정의가 존재했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여성주의는 ‘남성과 여성이 평등해 지는 것, 그리하여 남성과 여성 모두 성별과 ‘성별’다워지는 것(ish) 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즉, 여성주의 운동은 사실 단순 여성해방운동이 아니라, 모든 인류의 성별 해방운동이 되는 것이다.

feminism definition

그리고 맙소사, 새사연이 이슈파이팅을 두려워하다니…… 그래서 우리는 모였다.

첫 모임은 2030 여성으로 구성되었으며, 직업은 구직자, 대학생, 연구원 등으로 다양했다. 첫 모임답게 간단한 자기 소개, 모임의 취지, 나아갈 방향, 참가 동기에 대해서 나눴는데 소모임 참가 계기도 단순 관심부터 학습의 욕구, 군 가산점이나 데이트 비용 등 삶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젠더 문제의 직면 등 다양했다.

간단한 자기 소개를 마친 뒤 YouTube를 통해 여성주의에 대한 개념을 보고 서로 논의하였다. 먼저, 우리는 한 동영상에 주목했는데 OECD 데이터를 활용하여 현대사회에서 여성주의자들이 말하는 성별 불평등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이었다. 사실 동영상은 ‘원인과 결과를 혼동’하는 심각한 오류를 전제로 진행되었기에 사실 동영상 내의 주장은 타당하지 않아 보였다. 송민정 참가자는 해당 데이터는 자신이 석사 논문에 사용한 데이터와 동일함을 밝히며 자신은 그 데이터를 가지고 여성노동 불평등을 주장하였다고 말했다. 하나의 데이터가 화자에 따라 얼마나 다르게 전달될 수 있는가를 알 수 있는 경우였다. 안타깝게도 우리의 논의에서 문제가 있다고 결론 내려진 동영상의 조회수는 92만뷰였다.

성폭력이 더 이상 큰 이슈가 되지 않는 사회와 여성이 데이트를 할 때 동반되는 잠재적 폭력의 가능성을 비판하는 동영상을 거쳐 마지막으로 본 동영상은 Katie Goodman의 Sorry Babe, You’re a Feminist (미안하지만 넌 여성주의자다) 였다. Katie는 ‘레즈비언’ ‘남성을 혐오하는 사람’ 등으로 대표되는 여성주의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상의 정의를 풍자하며, 오늘 날 여성이 능력을 펼칠 수 있고 투표 및 운전을 할 수 있으며 아내 이상의 존재임을 누릴 수 있는 모든 것이 과거 여성주의 운동의 결과물임을 밝혔다. 또 여성주의자란 남자를 싫어하는 사람이 아니라 학교를 간다는 이유로 매맞는 소녀, 남성보다 2배 더 빈곤 속에 사는 여성들 등의 현실이 문제가 있다고 느끼는 모든 이들이라고 노래한다.

사실 여성주의는 유별난 것이 아니다. 여성주의자도 유별난 사람들이 아니다. 우리가 그간 교육 속에서 배워 온 인간적인 삶, 균등한 기회제공, 생활 속에서의 안전 등 상식적으로 당연한 것을 성별에 상관없이 인간이라면 누구나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모든 이들이 여성주의자인 것이다. 진짜 여성주의 가짜 여성주의가 어디 있겠는가? 미국 코메디언 Aziz Ansari 의 말처럼 ‘양성이 동등한 권리를 가진다는 걸 믿는다면’ 당신은 여성주의자인 것이다.

다음 모임은 2주 뒤 목요일인 8월 25일에 진행될 예정으로 시즌2의 첫 도서는 ‘이갈리아의 딸들’ 이다. 본 도서를 읽고 인상적인 부분을 발췌한 후, 그 부분에 대한 동의/비동의, 현대 사회와의 비교 등을 자유롭게 준비해 와 논의할 예정이다.

여성주의 소모임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 참여를 원하신다면 02-322-4692 / edu@saesayon.org 로 언제든지 연락 주시길 바란다. 자유로운 여성주의자의 참여를 기다리겠다.

새사연 ‘여성주의 소모임’ 신청하기

 

‘내 집 마련’이라는 블랙홀과 ‘아는 격차문제’

※ 이 글은 새사연의 「주택시장 변화와 가구경제 및 주거 변화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정돈하여 작성한 글입니다. 2018년에 방영된 ‘아는 와이프’는 육아와 직장생활에서 비롯된 부부갈등에 지친 남성 배우자가 과거를 바꾸고 새로운 삶을 살며 깨닫게 되는 사랑의 [...]

행안부 ‘청년마을 만들기’ 사업을 되짚어보다 (하)

좋은 도시라면 모름지기 청년이 머물고 싶은 도시여야 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서울ㆍ수도권 밖에 청년들이 머물고 싶어 하는 도시를 찾기란 어렵다. 그렇다고 서울이 꼭 (청년들에게) 좋은 도시라고 할 수도 없다. 가장 많은 청년들이 몰려 사는 서울은 전국에서 [...]

행안부 ‘청년마을 만들기’ 사업을 되짚어보다 (상)

좋은 도시라면 모름지기 청년이 머물고 싶은 도시여야 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서울·수도권 밖에 청년들이 머물고 싶어 하는 도시를 찾기란 어렵다. 그렇다고 서울이 꼭 (청년들에게) 좋은 도시라고 할 수도 없다. 가장 많은 청년들이 몰려 사는 서울은 전국에서 [...]

주택임대차보호법 논란… 기둥 뒤에도 ‘국민’ 있어요

꽤나 오래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군 사진 한 장이 있다. 기둥 2개 사이에 있는 2개의 주차공간에서 2대의 차량을 양쪽 기둥에 바짝 붙여 주차해놓은 사진이다. 이를 두고 오른쪽 차량 운전자가 좁은 공간에서 어떻게 내렸는지 [...]

찐친시대의 ‘우리 집’ 마련

뒤늦게 넷플릭스를 통해 청춘시대라는 드라마를 보았다. 5명의 대학생이 공동거주하며 겪는 우정과 사랑, 나아가 데이트폭력과 아동 성폭력 같은 사회문제에 이들이 연대하여 극복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다. 생각해보면 남자 셋 여자 셋, 응답하라 시리즈 등등 한 집이나 한 [...]

노 웨이 홈 : 내 집 마련의 길이 없다

아무 걱정 없이 발 뻗고 누울 집 하나 없는 세상이다. 나도 이제 어른인데 싶어 부모님 집에서 독립해보자니 어떻게 집을 구해야 하는지부터 내 벌이로 집을 구할 수는 있을지까지 모르는 것투성이다. 용기를 내 셋방을 얻어 살자니 이런 [...]

사회 혁신의 꽃, 리빙랩을 돌아본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21년 11월에 진행된 ‘2021 사회혁신한마당’ 중 <사회 혁신의 꽃, 리빙랩을 돌아본다>를 주제로 한국 리빙랩의 현황과 과제를 짚어본 토론회를 정리한 글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희대 대구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센터장과 김민수 시민참여연구센터 운영위원장, 정서화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선임연구원(발표 [...]

물리적 공간을 넘어 주거 서비스까지, 사회적 주택

지난 9월 서울시는 사회주택 정책 재구조화에 나서며 SH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가 직접 사회주택 사업을 실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하였다. 특히 다양한 사회주택 사업유형 중 공공이 소유한 매입임대주택(공공임대의 한 유형)을 사회적경제 주체가 수탁운영하는 ‘사회적 주택’은 이러한 서울시의 입장 변화에 [...]

병원, 학교, 사회복지관을 통해 본 집 걱정 없는 사회

우리사회가 나에게 저렴하게 오래 거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을 보장해준다면 어떤 집이 떠오르는가. 많은 사람들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나 SH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운영하는 국민임대, 행복주택, 매입임대주택 같은 것을 떠올릴 것 같다. 우리에게 공적 임대주택은 임대차시장에서의 셋방살이 서러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엄청난 경쟁률을 [...]

By |2018-07-02T21:58:45+09:002016/08/19|Categories: 이슈진단|0 댓글

댓글 남기기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