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연은 2008년부터 매 년 진보 정책 연구소 최초로 <전망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습니다. 경제, 주거, 노동, 복지 분야를 중심으로 세계의 흐름 속에서 한국 사회를 진단하여 사회를 바라보는 시야를 넓히고 새로운 사회로의 이정표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2014년 전망 보고서 역시 총 8회에 걸쳐 연재됩니다.1. 어르신 소득보장 : 월 20만원은 어디에2. 날아간 반값등록금3. 취약계층 복지 예산 대폭 삭감[요 약 문]박근혜 정부는 대선시기 약속했던 복지공약 대부분을 재정 부족을 이유로 파기했다. 또한 정부는 노인 소득보장은 평균소득의 10%, 국민연금 가입자는 소득 상위 30% 이상은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의료비 보장은 60%를 넘기 힘들며 주거, 대학등록금, 실업 등은 아예 국가가 전부 책임질 수 없는 과제라고 한다.한국의 ‘13년 고령화지수는 12.2이고, 2018년에는 총 인구 대비 14%이상이 노인인구인 고령사회에 도달할 전망이다. 2013년 한국의 인당 GDP는 2만5천불 정도이나 사회보장 지출은 GDP 대비 13%에 불과하다. 1998년 OECD 평균 인당 GDP는 2013년 한국과 같은 2만5천불, 고령화지수는 약간 높은 15%이었으나 사회보장지출 평균은 23.7%에 달했다.선진국들이 “ 산업화와 복지국가 동시 추진 → 고령사회 대응 → 복지제도 개편 및 발전”의 과정을 밟은데 비해 한국사회는 “산업화와 미발달한 복지제도 → 빠른 고령화 → 복지없는 고령사회”로 가고 있다. 복지제도의 기본 구조를 변화시키지 않고 정부 재정 일부를 투자하는 방식으로 20여년을 보내왔다. 그 결과 현 재정규모로는 더 이상의 복지를 확충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세수규모를 늘리지 않고선 더 이상의 복지확충은 불가능하다.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또다시 손쉬운 결정을 했다. 복지를 현재 수준으로만 유지하면서 목표는 재정안정에 두는 것이다. 계획대로 추진되면 한국사회는 심각하게 낮은 저 복지 상태에서 고령사회를 맞이하게 된다. 그야말로 재앙이다.지금 당장 복지정치가 필요하다. 국가경제 체질을 변화시켜야 한다. 국가 경제를 보다 큰 규모로 설계하기 위해 전 구성원들이 복지수준과 재정규모, 재정분담의 원칙과 분담비율, 공급기관 등 본질적 문제에 대한 합의를 도출해내야 한다.(이하 본문은 PDF 파일에 있습니다.)*표 및 그림을 포함한 보고서 전문을 보시려면 PDF 아이콘을 눌러 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시기 바랍니다.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