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아이폰 4G와 그 제조사슬

By | 2010-06-11T07:51:08+00:00 2010.06.11.|

세계 경제위기와 침체국면 속에서도 아이폰이라고 하는 스마트폰으로 세계 IT시장에서 수년째 돌풍을 일으키더니, 급기야 시가총액에서 부동의 업계 1위를 기록했던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새로운 업계의 강자가 된 기업이 바로 애플이다. 애플이 지난 4월2일 아이패드(iPad)를 선보인 데 이어 이달 7일 아이폰(iPhone) 4G를 발표해 다시 한 번 세계의 이목을 받고 있다. 언론들은 멀티태스킹(동시 두 가지 이상의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나 빠른 속도·높은 해상도·얇아진 두께 등 놀랍게(?) 개선된 아이폰 4G의 성능과 장점들을 앞 다퉈 소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전과 달리 7월에 곧바로 출시할 예정이어서 아이폰이 주도하는 스마트폰 시장은 당분간 빠른 속도로 팽창할 전망이다. 그렇다면 스마트폰 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물론 아이폰의 개념과 설계는 미국 IT의 중심인 실리콘밸리에 있는 애플 본사가 될 것이다. 그러나 애플은 삼성 등과는 달리 자체적으로 아이폰 주요 부품을 만들거나 자체적으로 생산공장을 두고 스마트폰을 조립하지는 않는다. 개념을 만들고 설계를 할 뿐이다. 우선 아이폰이라는 기계 자체는 대만의 최대 IT제조기업 그룹으로 엄청난 규모로 성장한 혼하이(Hon Hai)그룹의 팍스콘(Foxconn)이라는 회사가 제작한다. 팍스콘은 대만 회사이지만 주력 공장은 중국 남부 선전시에 있다. 30만~40만명의 중국 노동자들이 팍스콘 중국공장에서 아이폰을 포함한 각종 IT 제품을 주문자상표 부착(OEM) 방식으로 제작한다. 그런데 바로 이 공장에서 올해만 노동자들의 투신 기도가 12건 발생했다. 그중 9명이 사망했고, 3명이 부상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팍스콘의 가혹한 군대식 노무관리와 살인적인 노동강도가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감독에게 혼날까 봐 일하는 동안은 말할 수 없고, 일한 뒤에는 너무 피곤해 몇 년 동안 같이 산 룸메이트의 이름도 모르고 지낸다”는 노동자의 증언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세계인의 이목을 끌고 있는 놀라운 최첨단 제품 아이폰 4G의 이면 가운데 하나다. 조립 자체는 팍스콘이 하지만 아이폰을 이루는 핵심 부품을 모두대만이나 중국기업이 만드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흥미를 끄는 것은 아이폰을 구성하는 가장 핵심적인 부품인 프로세서(일종의 중앙처리장치, CPU)와 저장장치인 플래시 메모리는 삼성전자가, 그리고 액정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가 납품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아이폰의 핵심 부품에 한국 노동자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말이다. 지난 9일 아이폰 4G를 분해해 확인한 결과, 휴대폰을 구동시키는 ‘A4’로 표기된 CPU의 경우 설계는 애플이 했지만 삼성전자가 제작한 것으로 판명됐다. A4 프로세서는 종전의 600GHz 속도보다 훨씬 빠른 1GHz 속도로 작동한다. 저장장치인 플래시 메모리를 삼성이 제작했음은 물론이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액정화면(LCD) 역시 LG 디스플레이에서 만든 3.5인치 제품으로 확인됐다. 삼성과 엘지가 아이폰 4G의 활약이 나쁘지만은 않은 이유다. 그런데 삼성 입장에서는 한 가지 이슈가 있다. 삼성반도체는 자신들이 만든 부품이 납품되기 때문에 아이폰 열풍으로 실적이 올라간다. 그러나 휴대폰 사업본부 입장에서는 아이폰 4G와 한판 경쟁을 앞두고 있는 삼성의 스마트폰인 ‘갤럭시S’는 아이폰 4G의 열풍이 지속되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LG의 디스플레이 사업과 핸드폰 사업 사이에도 마찬가지 관계가 성립된다. 마지막으로 아이폰에 탑재되는 소프트웨어는 어떨까. 당연하게도 아이폰에 탑재되는 운영체제 iOS4는 애플의 운영체제 기술인 Mac OS를 기반으로 애플이 제작한 애플만의 고유한, 그래서 폐쇄적인 운영체제다. 그리고 그 위에 각종 유·무료 애플리케이션 20만개가 탑재 가능한 목록에 올라와 있다. 알려진 것처럼 애플이 관리만 하는 앱스토어(App Store)라고 하는 마켓 플레이스에 전 세계의 다양한 개발자나 개발회사들이 제품을 올려놓고 사용자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한국의 개발자와 개발업체 600여명이 5천여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애플의 앱스토어에 올려놓고 있다. 자칭 3D 업종으로 ‘월화수목금금금’ 일하고 있다는 한국의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또 이렇게 아이폰에 연결되어 있다.이처럼 지금 세계가 열광하고 있는 아이폰 4G라고 하는 손안의 첨단기기 하나가 완성되는 과정은, 캘리포니아 애플 본사의 설계구상에서 시작해 한국을 포함한 세계 유력 대기업들의 핵심 부품 제조와, 대만 최대 IT그룹인 혼하이의 팍스콘, 그리고 중국의 40만 농민공, 여기에 세계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제조사슬로 연결되는 것이다. 물론 이익은 이 사슬의 최고위에 있는 애플이챙기게 될것이고, 사슬의 맨 아래에는 언제나 노동자들이 있다. 김병권 bkkim21kr@saesayon.org* 매일노동뉴스 2010년 6월10일자 칼럼으로 기고한 글입니다.

3 개 댓글

  1. bkkim21 2010년 6월 14일 at 11:06 오전 - Reply

    오늘 보도를 보니…중국 당국이 팍스콘 선전시 노동자들의 잇단 자살사태에 대한 공개적인 실태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라고 하네요…중국 당국자는 “팍스콘 사건은 단지 노사문제만이 아니며 복합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면서 “사업주의 관리문제, 젊은 근로자들의 심리적인 문제 등이 포함돼 있다”고 했는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합니다…..그 이전에 팍스콘은 올해 10월 부터 노동자 임금을 120% 인상하겠다고 발표하는가 하면, 다른 쪽에서는 공장을 중국 선전에서 다시 대만으로 옮길 생각도 있다고 하는 등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2. psk810 2010년 6월 18일 at 2:27 오후 - Reply

    스마트폰을 통해 무엇을 보아야 할까요? 스마트폰의 화려한 이면에 가려진 자본의 본성을 되짚는 것도 중요할 것입니다만… 이건 왠지 ‘어린아이 망치들고 있는 오류’에 빠질 가능성에 염려되기도 합니다. 예전에 ‘변증법적 유물론’이 모든 현상을 모순으로 파악하려고 했던 것과도 같습니다.
    제가 강조하고 싶은 측면은 아이폰으로 대표되는 스마트폰 현상속에서 ‘한국 사회’에 요청되는 조직구조의 혁신적 변화의 흐름에 대한 민감성입니다. 역시 seri가 빠르더군요. [똑똑하게 일하기 ‘Work SMART’] 보고서에는 바로 이런 측면을 경영에 반영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모든 사회 현상을 자본의 착취 현상으로 바라보고 해석하는 것만으로는 왠지 약해보입니다. 왜냐면 이런 식으로는 단지 자본이 얼마나 집요하게 지배하고 있는지만을 보여줄 뿐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보다는 그런 사회 현상들의 동질성(자본착취현상으로 귀결되는)이 아닌 차이점(그자체의 생생한 외침)에 우리의 감각의 안테나를 올려야 하지 않을까요? 그럴때에야만 자본에 대한 균열의 기회를 포착할 수 있지 않을까요?
    (물론 아이폰의 화려한 모습에 자본으로의 포섭을 고민한다는 측면에서 팍스콘 노동자의 사실을 알리는 것은 전적으로 올바르다고 생각합니다)

    • bkkim21 2010년 6월 21일 at 8:35 오전 - Reply

      네 말씀하신 말이 맞습니다…..아이폰과 관련한 국제적 제조사슬은 한번 정도는 짚어두는 것이 필요해서 점검한 것이기는 해도, 이것이 아이폰에 대해 진보가 주목해야 할 핵심 요체는 아닐수 있겠죠…
      당장 핵심적 주목지점은 두 가지 정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하나는 산업 구조 변동에 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회생활지형의 변화 가능성일 것입니다.
      산업구조 변동과 관련된 것은…그간 제조업 중심의 우리 산업구조에 심각한 취약성이 발견된다는 거죠….2000년대를 통틀어 무한질주를 할것 같았던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하나로 상당한 충격을 받고 있는 것이 그 사례죠.
      또한 사회적으로도 과거 인터넷 도입으로 인한 사람들의 생활지형 변화 이상의 변화를 스마트폰이 만들어낼 가능성에 대해 주목해야 할 것입니다….이런 이슈들에 대해서는 다음기회에 또 이슈를 만들어보겠습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