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 심판 그러나 ‘2% 부족’

By | 2010-06-03T08:46:25+00:00 2010.06.03.|

매운 심판이다. 2010년 6월2일, 대한민국 유권자들은 자신들이 시퍼렇게 살아있음을 입증해주었다. 더구나 천안함 사태가 일어났는데도 그랬다. “다행히 천안함 사태가 바로 인천 앞바다”라며 언죽번죽 승리를 자신한 한나라당 국회부의장 이윤성 따위를 냉엄하게 심판했다. 인천의 민주시민들은 송영길 후보를 시장으로, 민주노동당 후보 2명을 구청장으로 선택했다. 그 뿐인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들을 대량학살하고 나선 이명박 정권의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유권자들은 서울시교육감과 경기도 교육감에 진보 후보의 당선으로 응답했다. 무엇보다 그 빛나는 승리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수구언론들의 노골적인 한나라당 편향보도와 전교조 죽이기 여론몰이 속에서 일어난 성과라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민심이 천심임을 확인해준 2010년 6월2일 그래서다. 새삼 민심이 천심임을 우리 모두 확인하고 있다. 오죽하면 유들유들한 오세훈 후보마저 “무서운 민심”을 들먹였겠는가? 하지만 어떤가. 매서운 심판임은 분명하지만 현실을 직시할 때다.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를 놓쳤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시장은 특정지역의 몰표에 힘입어 오세훈이 가까스로 당선되었다. 이명박 정권에 대한 심판이 미완으로 보는 이유다. 유시민 후보도 말했듯이 “2%가 부족”했다. 유시민은 “충남의 안희정, 강원의 이광재, 경남의 김두관 후보”의 승리가 “제 일처럼 기쁘다”고 덧붙였다. 비단 유시민만이 아니다. 안희정-이광재-김두관 후보의 도지사 당선은 인천시장과 충북도지사 선거가 그렇듯이 이명박 정권에 대한 또렷한 심판이다. 문제의 핵심은 그 2%가 무엇인가다. 기실 경기 북부지역의 ‘안보 불안 심리’를 고려하면 유시민은 선전했다. 민주노동당은 물론 진보신당의 도움까지 받았기에 아쉬움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부족했던 2% 이명박 정권의 만용이 극에 달했음에도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한나라당이 이긴 이유에는 천안함이나 강남3구 몰표, 독과점 신문의 여론몰이가 큰 몫을 했을 터다. 그 요인을 무시하지는 말자. 하지만 그것만으로 설명할 수는 없다. 서울시 교육감과 경기도 교육감은 곽노현-김상곤 진보 후보가 이겼기 때문이다. 그 2%가 무엇인가를 냉철하게 짚고 벅벅이 채워가는 일, 바로 그것이 2012년을 앞둔 민주-진보세력의 과제다. 지금 그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내 생각이나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의 제안을 고집하며 쓰고 싶지 않다. 그 2%가 무엇인지 모두 마음을 열고 함께 찾아야 옳기 때문이다. 비단 한명숙과 유시민의 문제가 아니다. 당선된 송영길-안희정-이광재-김두관을 비롯해 호남과 충북의 민주당 도지사들이, 서울과 인천, 경기도의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단체장들이 진지하게 머리를 맞대고 성찰할 문제임을 축하의 인사로 전하고 싶다. 우리에게는 더 큰 싸움, 2012년이 다가오고 있어서다.손석춘 2020gil@hanmail.net * 이 글은 ’손석춘의 새로운 사회’ 오마이뉴스 블로그에도 실렸습니다. (블로그 바로가기)

11 개 댓글

  1. bkkim21 2010년 6월 3일 at 10:34 오전 - Reply

    일반적인 여론조사 결과를 완전히 벗어난 결과이어서 쉽사리 뭐라고 정리하기가 간단치는 않네요…그러나 하나 확실한 것은 2008년 이후 기성세대가 비관적 사고에 쌓여 있을때.. 늘 젊은 세대들이 국면을 반전시켜주는 상황 돌파를 해주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드네요…기성 세대들이 88만원 세대라면서 무력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세대….

  2. tooday 2010년 6월 3일 at 10:41 오전 - Reply

    그래도 기대했던 것보다는 훨씬 많은 걸 얻은 선거였죠. 북풍으로 민심을 왜곡하려던 정부의 의도대로 상황이 전개되지 않은 것이 무엇보다 다행입니다. 역시 민심 앞에 겸허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앞으로 남은 과제라…. 각 지자체의 살림살이와 교육살이를 제대로 꾸려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을까요. 지금부터가 진짜 시험이 시작된 셈이죠.

  3. tooday 2010년 6월 3일 at 12:26 오후 - Reply

    “진보정당이 집권하기 위해서는 광범위한 범야권세력을 끌어안고 가는 한편 지역에서의 집권 경험을 쌓아야 한다… 당의 모든 역량을 총집중해서 전 세계에서 부러워하는 민관 거버넌스의 전형을 보여주고 수도권에서 진보정당의 지역 행정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줄 것” –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

  4. 2020gil 2010년 6월 3일 at 12:45 오후 - Reply

    오늘님 의견에 공감합니다. 민주노동당 소속 인천구청장들이 새로운 전형을 일궈가는 데, 또 서울시 교육감을 비롯한 진보 교육감들의 정책에 새사연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짚어가겠습니다. 물론, 민주당 도지사나 구청장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회원 님들의 생각 언제든 기탄없이 제안해주십시오.

  5. rainyday 2010년 6월 3일 at 1:03 오후 - Reply

    “왜 정치부 기자들은 선거결과를 가장 못 맞출까” http://hook.hani.co.kr/blog/archives/4409 단순히 여론조사결과의 한계를 지적한 글은 아니고, 이명박정권이 민심을 심각하게 오독했던 이유에 대한 한겨레 베테랑 정치부 기자의 분석글입니다.

  6. portoce 2010년 6월 3일 at 4:28 오후 - Reply

    이번 선거는 엎치락 뒤치락하는 그 아슬아슬한 기분은 말로 형용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전…2012년이 오기전에 이 나라에 뭔가 사단이 날 것 같기도 합니다.
    이번 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내준 많은 잇권들이 청일전쟁 후의 상황과 “고성이 동부”한 상태로 만들고 있다는 판단이 듭니다.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도 해야하지만 앞으로의 싸움은 2012년 이전에 어떻게 우리의 자본들이나 공공자산을 지켜낼까도 큰 문제가 될 것 같습니다.

  7. ksmsh96 2010년 6월 4일 at 9:24 오후 - Reply

    누가 뭐래도…민심이 어디에 있는가를 보여준 선거결과였다. 강원도와 인천, 경남에서 보여주었던 민심은 …변혁의 동력이며 주체였음을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었다. 천안함사태와 북풍에도 불구하고 민은 이명박정권의 독단과 독선에 준엄한 심판을 가했다. 많은 한계가 있었지만 반mb연대에 대한 민의 반응이기도 했다.

  8. ahndison 2010년 6월 5일 at 12:36 오후 - Reply

    민심이 어디 있는지 보여준 결과이지만 동시에 민심의 기대치를 채워주지 못하면 순식간에 와해될 위험이 있는 승리입니다. 과거 민주당이 4.19에후에 정권을 가져다 먹여줘도 제대로 못했던 것처럼, 그때와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날까봐 두렵습니다. 특히나 민주당의 패권적인 행태가 ‘호남형 한나라당’ 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큰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잘 뭉쳐서 좋은길로 가기를 바랍니다만 조만간 또 국회에서 서로 레슬링하는 장면을 볼것 같군요

  9. yakitoli 2010년 6월 6일 at 8:51 오전 - Reply

    이번 선거 참 아쉽습니다. 반한나라 반mb를 확실하게 보여줄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습니다. 아쉽습니다. 서울-경기가~. 2012년 4월과 12월에 또 다시 질 수 있습니다. 나머지 2%를 채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다름아닌 연대를 통한 승리입니다. 이번 승리는 민주당의 승리가 아닙니다. 민주당도 기득권을 버리고 겸허해져야 합니다. 연대를 위해서요. 그것외에는 2%를 채울 방법이 없습니다.

  10. wisdomcity 2010년 6월 6일 at 11:52 오전 - Reply

    민주당에서는 벌써 논공행상을 벌이던데, 우려스럽습니다. 이번 결과는 최악보다 좀 나은 차악 정도의 결과라고 판단됩니다. 서울시와 경기도의 중요성이 매우 높기 때문입니다. 사실 예견된 결과죠. 유세기간에 보여준 민주당의 모습은 실망스러웠습니다. 제1야당으로서 전체 야권의 의견을 조율하여 연정을 모색해도 어려운 판에서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에 바쁘더군요. 그 결과 서울시에서 패배했죠. 진정으로 서울의 미래를 고민했다면 진보신당에 부시장 자리라도 약속하고 연정을 모색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2% 부족한 것이 아니라, 모두를 잃을 수도 있는 결과가 매우 아쉽습니다. 아직도 할 일이 많군요.

  11. nareajin 2010년 6월 10일 at 7:27 오전 - Reply

    집권세력의 악착같은 선거개입에도 불구하고 집권당 텃밭에서의 승리, 비록 광역자치단체장에는 실패했지만 기초자치단체장에서 다수 승리한 것은 민주-진보, 국민의 승리가 맞다고 봅니다. 2%로 부족하였으나 악조건에서의 선전이라고 보여지고요. 문제는 2012년 대선인데, 벌써 당선자들에 대한 검찰수사, 4대강 강행 등이 이루어지는 것을 보면 갈길이 아직 멀어 보입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