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도 은행 금융위기세 부과 지지

By | 2010-03-19T09:52:41+00:00 2010.03.19.|

국제통화기금(IMF)이 금융기관들의 금융위기 조장 책임을 묻기 위한 세금 부과를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고 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IMF가 현재 고려하고 있는 안은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들의 금융거래에 세금을 부과하고 이를 향후 재정 건전성이 떨어지는 금융기관에 투입하는 데 활용하는 방법이다.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앞서 투기거래 방지를 위해 토빈세 도입을 주장해 왔고 미국도 금융기관들이 자산 가준에 따라 은행세를 매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정부가 내놓은 은행세는 오는 6월부터 50개 은행을 대상으로 하고, 최소 10년에 걸쳐 1200억달러 규모의 세금을 걷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