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우씨는 무엇에 대해서 반성했으며 진보를 어떻게 재구성하려는 것인가

By | 2009-10-02T23:23:05+00:00 2009.10.02.|

6 개 댓글

  1. mkw1972 2009년 10월 6일 at 9:45 오전 - Reply

    – 통일뉴스에 ‘소통과논쟁’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쓰기 시작한 후 내가 비판하고자 했던 사람들의 모습은 기대했던 것보다 비겁해 보입니다. 최정도씨도 새사연에서 그러지 말고 통일뉴스에 정식으로 반론을 제기했으면 합니다.

  2. haruka23 2009년 10월 6일 at 9:57 오후 - Reply

    인신공격외에는 사실상 아무런 내용도 없는 글입니다…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허허…

  3. vision40 2009년 10월 17일 at 11:06 오후 - Reply

    참으로 오랜만에 들어와서 무심코 열어본 이 글을 본게 몹시도 후회되었습니다. 글쓰기 자체의 문제를 지적할까? 그 논리의 빈약함을 지적할까? 새사연에서 이런 글 보는 게 참으로 고통스럽다는 이야기를 할까? 세상 보는 눈이 이리도 한가하신가요 할까? 얼마전 본 민주노동당 10대 집권 전략에서 느꼈던 울분이 다시 생겼습니다. 정말 이런 글들을 꼭 쓰고 싶으십니까?

  4. psk810 2009년 10월 17일 at 11:35 오후 - Reply

    정말 오랜만에 들어왔는데…참내… 이성적으로는 이해가 된되는군요…이분 참 집요하시네요…뭐 아무래도 개인적 감정이 있으신거 같으신데… 뭐 민족이니 통일이니… 그런거 보다 그냥 일단 먼저 감정부터 푸시고 하시죠…

  5. 2008his 2009년 10월 18일 at 12:46 오후 - Reply

    한 달 전 지역 당원(민주노동당) 공부 모임에서도 시당 위원장이 최정도씨와 같은 아주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감정(추측성)을 이야기 하던군요, 물론 책도 않읽어봤다고 하던군요, 최정도씨도 제대로 읽고 이런 글을 썼는지 의심스럽네요… ㅎㅎㅎ

  6. amateurism 2009년 10월 19일 at 1:18 오후 - Reply

    저자가 지적한 ‘경직성’과 ‘과학과 종교의 대화’ 같은 낱말에 정당성을 부여하시는 것 같습니다. 편견없는 정독을 권합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