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희망의 씨앗을 어디에 심을 것인가

By | 2007-12-20T12:02:43+00:00 2007.12.20.|

4 개 댓글

  1. ilssin 2007년 12월 20일 at 1:35 오후 - Reply

    앞으로 5년…. 새사연이 바빠지겠군요….

  2. boskovsky 2007년 12월 20일 at 10:11 오후 - Reply

    범개혁 진보세력이란 말은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 곳에서도 분명 노무현의 좌파 신자유주의 때문에 민주노동당 등이 피해 입었다는 글 본적 있는데 이건 아니지 않나요…

  3. bj971008 2007년 12월 21일 at 6:04 오전 - Reply

    진짜 신자유주의 대 진짜 진보의 싸움이라..

    아싸 신난다.

    이제 제대로 좀 싸워볼 수 있겠구나.

  4. etkfka 2007년 12월 21일 at 11:41 오전 - Reply

    대안적 해법이 구체적이고 실질적일수록 더욱 많은 공감이 될 것이고,

    공감이 믿음으로 발전할 것입니다. 새사연이 당연히 해야할 일이죠.

    화이팅!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