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풀이되는 ‘봄날’의 다른 기억

By | 2007-06-11T10:42:35+00:00 2007.06.11.|

1 개 댓글

  1. jechoi97 2007년 6월 11일 at 5:34 오후 - Reply

    대학로에서 친구를 만나 서점을 찾으려다 실패한 경험이 있어요. 저도 대학로를 다녀보면서 서점을 본 기억이 없어서 없다라고만 말했죠. 그래도 내게 책을 선물해주겠다던 친구가 계속 대학로 구석구석 눈길을 보내며 애처롭게 서점을 찾던 기억이 납니다.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오가고, 문화공간이 이렇게 많은데 어떻게 서점 하나 없지하고 안타까워했는데요. 자주 가던 길가에 서점 겸 좋은 문화공간이 있었다니…조만간 한번 들러야겠어요. 요즘 작은 서점들이 적자 때문에 문을 닫고있다던 소식만 들려 답답했는데… 특색 있는 서점으로 더 번창했으면 좋겠어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