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향기 나는 우리 동네를 소개합니다

By | 2007-05-07T09:37:26+00:00 2007.05.07.|

5 개 댓글

  1. aha-east 2007년 5월 7일 at 11:08 오전 - Reply

    80년대 서울 위성도시 사람들의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 양귀자의 연작소설 < 원미동 사람들>을 읽는 듯한 정겨운 느낌이 듭니다. 나중에 진료 업무가 좀 한가해지면(이게 좋은 건가 나쁜 건가?) 소설을 한번 써보심이 어떨지…

  2. koda7752 2007년 5월 7일 at 7:22 오후 - Reply

    고병수 선생님의 일상이 영화처럼 스쳐가네요~ 리얼리티 넘치는 다큐영화 한편!! 재주많으시고 영화에 일가견있으신 줄 압니다 .. 꼭 한번 도전해 보시고, 찍게되면 심부름이라도 하게 해주셔용

  3. jechoi97 2007년 5월 8일 at 2:10 오후 - Reply

    고병수 님처럼 우리에게 관심과 애정을 건네주는 이웃이 있다는 생각만으로 좋네요.^^

  4. bj971008 2007년 5월 9일 at 9:54 오전 - Reply

    저, 그렇게 애정 많지 않은데…..

  5. faithluci 2007년 6월 5일 at 10:32 오전 - Reply

    흰가운과 청진기…안어울리게 의사선생님에게서 향기가 나네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