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기다리고 5분 진료'(2)

By | 2007-02-14T16:06:33+00:00 2007.02.14.|

11 개 댓글

  1. koda7752 2007년 2월 20일 at 9:09 오전 - Reply

    생리통땜에 한달에 한번은 거의 죽다살면서도 병원에 가지 않는이유는 달라지지 않을거라는 생각에서죠 ㅡㅡ;; 혹은 수술을 해야한다고 할까봐~ ㅎㅎㅎ 아직까지 병원은 무섭거나 혹은 어렵다.

  2. jechoi97 2007년 2월 20일 at 12:06 오후 - Reply

    개인적으로는 1안이 마음에 듭니다. 내 병력을 모두 열거하지 않더라도 적정한 치료를 해 줄 수 있는 주치의가 있다면 내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고 좋을 것 같아요.

  3. bj971008 2007년 2월 21일 at 11:37 오전 - Reply

    1안은 영국이나 몇몇 ‘인두제’를 택하는 나라에서 시행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을 거예요. 대신 국공립병원, 보건소를 중심으로 시행해 볼 가치가 있죠.

  4. noreco 2007년 2월 21일 at 2:42 오후 - Reply

    의사 수를 늘려야 합니다. 최소한 시장은 지대를 축소 혹은 폐지시킬 수 있는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정확한 수급관계를 판단할 수 없지만 공급부족상태라면..

  5. noreco 2007년 2월 21일 at 2:48 오후 - Reply

    의사수를 늘린다고 국가차원의 의료비와 불필요한 수요가 늘어날것 같지는 않습니다. 허나 의사 수를 늘리는 것은 파이가 줄어드니 쉽지 않은 문제일 것입니다..

  6. bj971008 2007년 2월 21일 at 5:45 오후 - Reply

    의사수를 늘리면 분명 치료를 원하는 사람들에 대한 의료접근성은 높아질 겁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와 같이 자유시장경제 체체에서는 의료인들이 더 수익사업이 되는 쪽을 파고들 것이고, 결국 전체 의료 지출은 늘어납니다. 이것을 ‘풍선이론’이라고 하는데

  7. bj971008 2007년 2월 21일 at 5:46 오후 - Reply

    풍선을 누르면 부피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다른 곳으로 불어난다는 거죠. 필요한 만큼 의료인력을 늘리되 너무 넘치게 하면 오히려 역작용이 납니다.

  8. noreco 2007년 2월 22일 at 11:31 오전 - Reply

    의료 공급부족 혹은 공급독점 상태라고 가정하면, 수익사업을 찾을 기회와 수요는 늘어나지만, 적정 의료공급이 이루어지면 서비스의 질 개선으로 이어질..

  9. noreco 2007년 2월 22일 at 11:39 오전 - Reply

    가능성이 있습니다. 의사1인당 환자수, 평균 환자 진료시간이 OECD 두 배 되는 수준에서는 백약이 무효라고 생각합니다…

  10. noreco 2007년 2월 22일 at 11:45 오전 - Reply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의대만을 가려고 하는 나라, 봉달희같은 외과의사가 전문의따고 감기치료하는 나라, 아무리봐도 ‘지대’의 문제입니다.

  11. bj971008 2007년 2월 22일 at 11:52 오전 - Reply

    옳은 말씀! 조만간 1년 정도 작업을 하면서 보건복지분과 중심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의 방향을 잡아볼까 합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