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조원 남아도는 대학, 등록금 또 인상

By | 2007-01-25T10:09:43+00:00 2007.01.25.|

3 개 댓글

  1. gonggam25 2007년 1월 30일 at 3:51 오후 - Reply

    정말 해도 너무하는게 대학 등록금입니다. 이미 사회적 분위기는 성숙되었다고 봅니다. 이제 대학생들이 일만 치면 되는건데…늘 그랬지만, 올해 기대해 보렵니다.

  2. gonggam25 2007년 1월 30일 at 3:54 오후 - Reply

    이런 상황에서 어제 중앙일보 1면 헤드라인이 ‘교육부가 손을 떼야 세계일류대학이 나온다.’나 어쩐다나..참나-교육부가 언제 그리 신경을 많이 썼다고 그러는지 진짜 웃기지도 않지요. 그나저나 그놈의 좋아라하는 외국사례보니깐 그 학비 비싸다는 미국도 학비 마련 시스템이 상당히 잘 굴러가고 있더군요.ㅡ ㅡ+

  3. nagne 2007년 1월 30일 at 6:33 오후 - Reply

    60년대에는 소를 팔아 대학에 간다고 해서 ‘우골탑’이었다면, 이제는 학생이나 학부모의 신용을 팔아 대학학비를 마련해야 하는 ‘신불탑’입니다. 대학도 졸업하기 전에 등록금 때문에 신불자가 되는 학생들을 놔두고 어떻게 사회의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