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의 ‘4년 연임 개헌’제안, 그 의미와 전망

By | 2018-07-02T18:47:12+00:00 2007.01.09.|

3 개 댓글

  1. noreco 2007년 1월 9일 at 6:02 오후 - Reply

    잃을 것이 없어 추진하여 얻을 것이 많을지, 얻을 것이 많아 추진하여 잃을 것이 없는 것으로 귀결날 지…아무도 모른다.

  2. noreco 2007년 1월 9일 at 6:05 오후 - Reply

    상대가 거절할 것을 알면서도 굳이 초대를 하는 것은 거절할 기회를 주는 것이요, 알수 없는 구멍에 손을 넣지 않는 것은 눈앞에 보이는 떡이 크기 때문이려니..

  3. noreco 2007년 1월 9일 at 6:11 오후 - Reply

    무현이가 똑똑하면 이와 박이 아니라 손과 원이 미끼를 물 수 있는 담 카드려니…암튼 올 신년화두는 자중지란이요 이합집산이겠구만…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