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위기, 비정규직과 더불어 극복 하겠다”

By | 2006-08-29T16:53:07+00:00 2006.08.29.|

4 개 댓글

  1. chamsu 2006년 8월 30일 at 11:42 오전 - Reply

    보수의 철옹성은 아직도 높기만 합니다. 민주노동당 더 힘내자구요.

  2. goqkd720 2006년 8월 31일 at 3:32 오후 - Reply

    현재의 민주노동당은 정규직도 없고 비정규직도 없다 오로지 표밖에 없다. 표가 되는 것은 정규직 비정규직 가리지 않는 모습이다.

  3. charming71 2006년 9월 4일 at 9:55 오전 - Reply

    대부분의 비정규직노동자나청년실업자,빈민 노동자나 농민의 상당수는 제코가 석자인 가난한자들로서 한 표의소중함이나 가치,민중으로서의 역사의식이 부족하다.아니,없다!자기이율배반의 시대를 살아갈 뿐이다. 바른 교육의 부재요 그들을 껴안을 만한 복지의 부재가 심각하다.그들과 어떻게 함께할 것인가?

  4. suoangel 2006년 9월 15일 at 1:25 오후 - Reply

    문 대표님! 전화로 목소리만 듣다가 이렇게 이플에서 뵙게되니 반갑네요. 진보정당 집권까지 화이링!!!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