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연은 보다 발 빠른 현안 대응을 위하여 고용, 복지, 주거 세 가지 분야에 대한 모니터링을 상시적으로 진행 중입니다. 그 모니터링 분석 결과를 매월 1회, 보고서로 정리하여 전달해드립니다. (편집자 주)2014년 8월 주요 고용동향□고용률, 실업률, 경제활동참가율 – 2014년 8월 고용률은 60.8%로 전년동월대비 0.8%p 상승 – 실업률은 3.3%로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 남성 실업률은 3.5% – 경제활동참가율은 62.9%로 전년동월대비 1.1%p 상승 – 고용지표는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고용률 60.8%는 2000년 이후 각 연도 8월 고용률 중 가장 높은 수치임 – 여성의 고용률은 50.2%로 전년동월대비 0.9%p 상승. 여전히 남성과의 고용률 격차는 20% 이상으로 유지되고 있지만(남성 고용률 71.8%), 2014년 들어 여성의 고용률이 5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임. 하지만 이런 고용률 상승의 많은 부분이 중고령층 여성의 노동시장 진입 증대에 따른 결과라는 측면에서 노동시장의 질적 측면에 대한 우려가 존재함 – 단기 성과위주식의 고용지표 개선이 아니라, 장기적 차원에서의 고용지표 개선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노동시장의 질적 측면 개선이 동반되어야 함. 정부는 양적지표 개선정책과 함께 노동시장 질적 측면 개선을 위한 정책을 실행할 필요가 있음□ 취업자 – 취업자는 2,588만 5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9만 4천 명 증가 –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21만 9천 명), 도매 및 소매업(16만 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15만 9천 명), 숙박 및 음식점업(12만 5천 명), 건설업(6만 4천 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증가한 반면, 농림어업(-12만 5천 명), 금융 및 보험업(-4만 8천 명), 운수업(-3만 5천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1만 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감소함 – 가장 많은 취업자가 증가한 산업은 제조업임. 금융위기를 전후해 400만 명 이하로 줄어들었던 제조업 취업자 수는 2014년 8월 현재 433만 5천 명까지 늘어남 – 취업자 수의 증가율이 가장 컸던 산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으로 전년동월대비 10.0% 증가함. 2014년 8월 현재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의 취업자 수는 174만 1천명임. 민간부문의 수요 증대와 함께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에서는 금융위기로 인해 전체 취업자 수 증대세가 둔화된 기간에도 지속적으로 취업자가 증가하였음 – 성별로 보면 전년동월대비 여성 취업자 수의 증가가 남성을 앞질렀음. 2014년 8월 현재 여성 취업자 수는 1,092만 7천 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0만 명 증가함. 남성 취업자는 1,495만 8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9만 4천 명 증가. 취업자 수 증가율로 보면, 남성은 2.0% 증가한 반면, 여성은 2.8% 증가한 것임보고서 전문을 보시려면 PDF 아이콘을 눌러 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시기 바랍니다.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