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렌의 하원 청문회 – 기존 연준 정책의 지속 2월 11일 쟈넷 옐렌이 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내정자)의 자격으로 하원에서 첫 증언을 했다. 옐렌은 먼저 작년 하반기부터 경기회복세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작년 하반기 GDP는 3.5%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고 양적완화 정책 이후 실업율도 1.5%p 낮아졌다. 그러나 옐렌은 “노동시장의 회복은 완전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far from compelte)”고 강조했다. 실업율은 여전히 지속가능한 최대 고용수준에 상응하는 수치보다 훨씬 높다(well above)는 것이다. 그가 비둘기파이며 진보적 노동경제학자 출신으로 특히 고용동향에 신경을 쓴다는 점을 알 수 있는 지점이다. 또한 옐렌은 핵심 소비자 지출 지수(PCE)가 작년에 단 1% 올라서 연준의 장기 2% 목표에 미달한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옐렌 의장은 연준의 장기 목표가 최대의 고용과 물가안정이라고 못 박았다. 그리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최근 불안정성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현재로선 미국 경제전망에 큰 위협이 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를 지속하겠다고(a great deal of continuity) 강조했다. 2008년 말 이후 제로 금리가 되면서 사용한 “덜 전통적인 수단”인 자산 구입과 선제 안내(forward guidance), 즉 양적 완화를 계속하되 지금처럼 그 규모를 완만한 속도로 축소하겠다는 것이다. 작년 12월부터 매달 100억 달러 규모를 줄여나가겠다는 얘기다. 다만 그 속도를 미리 정해 놓지 않고 연준의 상황 판단에 따라 조절하겠다고 한다. 배포된 연설문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옐렌은 기자와의 문답에서 (그리고 다른 자리에서) 점증하는 불평등에 매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현재 미국을 괴롭히는 가장 중요한 문제 중 하나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증가하는 불평등이 고용의 증가를 가로막고 있으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미국 버클리대학의 로버트 라이시 교수는 연준이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자율을 낮게 유지하고 양적완화 속도를 늦추는 게 불평등을 완화할 수는 없을텐데 그렇다면 옐렌이 월스트리트의 고삐를 죌 수단을 가지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는 것이다. 실제로 옐런도 무어의원(민주당)의 질의에 “연준의 정책수단은 불평등경향을 다루는데 필요한 것을 갖추고 있지 못 하다는 점을 우려한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바흐만의원(공화당)이 의회가 연준을 감사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옐렌은 연준이 부패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연방회계국(GAO)의 감사를 받고 있다고 일축한 바 있다. 멀바니 의원(공화당)이 정부의 채무 불이행 가능성에 대해 연준이 무엇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그건 전적으로 재무부의 소관”이라고 대답했다. 즉 버냉키 시절의 금융완화 정책을 지속할 것이고 노동시장의 상황에 따라 양적 완화 축소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것이 옐린의 의견이며, 아르헨티나 등의 금융혼란은 지켜보긴 하겠지만 연준의 정책을 수정할 변수는 아니라고 밝혔다….. *표 및 그림을 포함한 보고서 전문을 보시려면 PDF 아이콘을 눌러 파일을 다운로드 받으시기 바랍니다.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