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개혁이 왜 필요한가?(2)

By | 2018-06-29T17:03:29+00:00 2013.11.05.|

육부는 소화와 관련된 일을 하며, 위장, 소장, 대장, 담낭, 방광 및 삼초 입니다. 삼초는 몸통에 있는 근육을 상초, 중초 및 하초로 나누어 호흡과 소화 운동에 직간접 관여하는 근육을 말합니다.
나머지 장기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설명을 하지 않아도 소화와 관련된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듯
오장육부를 동양의학에서는 상당히 중요하게 보았고, 신체 외부에서 여러 사기(邪氣)에 의해 발병하고, 오장육부의
기능 이상으로 생기는 질병을 내상병으로 질병의 원인을 두 가지로 나누고 있습니다. 그리고 동의보감에서는
오장의 크기, 위치, 상태 및 자세 등에 따라 환자를 진단할
때 기본적인 정보로 삼았습니다. 다음 표는 동의보감에 오장에 대한 크기의 대소에 나온 내용을 요약한
표입니다.

구분

오장육부

(전체)

심장

비장

신장

크기

작음

몹시 속타 하고, 시름과 근심이
많음

오장이 편안하고 옆구리 아래에 병이 생기지 않음

근심으로 병들기 쉬움

5장이 편안하고 사기(邪氣)에 잘 상하지 않음

적게 마셔서 천갈병(喘喝病)이 생기지 않음

()들이 편안하고 잘 상하지 않음

일을 느리게 하거나 근심할 정도로 일을 하지 않음

위가 눌려서 목구멍이 눌리는 감이 있고 가슴 속이 말째며

[苦] 옆구리 아래가 아픔

근심하여도 병들지 않음

허구리가 눌리기 때문에 괴롭고 아파서 빨리 걷지 못함

많이 마셔서 흉비(胸痺), 후비(喉痺), 기운이
치미는 병[逆氣] 등이 잘 생김

허리 아픈 병이 잘 생기고 사기(邪氣)에 쉽게 상함

위치

잘난 체함

분문(支賁)이 위로 밀리고 옆구리가 눌리기 때문에 식분(息賁)이 생김

폐 속이 그득하고 답답하며 잘 잊어버리고,
말을 힘들게 함

옆구리와 허구리가 켕기면서 아픔

기가 치밀어 올라 어깨를 들먹거리면서 숨을 쉬고 기침을 함

등심[背?]이 아파서 잘 폈다 구부렸다 하지 못함

아래

남의 부하가 되기를 좋아함

위가 눌리고 옆구리 아래가 비기[] 때문에 쉽게 사기(邪氣)
받음

찬 것에 쉽게 상하고 말로 쉽게 겁을 먹게 할 수 있음

대장 위에 덧놓이게 되면 장()이 사기를 받게 되어 괴로움

기가 폐를 누르므로 옆구리 아래가 늘 아픔

허리와 엉치가 아프며 혹 호산증(狐疝症)이 생김

상태

잔병이 없음

장이 편안하고 잘 상하지 않음

오장이 편안하고 병을 잘 막아 냄

오장이 편안하고 잘 상하지 않음

기침이나 기운이 치미는 병이 생기지 않음

허리와 등이 아픈 병이 잘 생기지 않음

앓지 않을 때가 없음

소갈병(消渴病)이나 황달병이 잘 생기며 쉽게 상함

소갈[]이나 황달[?]이나
속에 열이 잘 생김

소갈병[]이나 황달이 잘 생김

소갈이나 황달병이 쉽게 생김

소갈병이나 황달병이 잘 생김

자세

바름

사람을 부드럽게 대함

조화되어 내보내는 것이 순조롭고 잘 상하지 않음

조화되어 내보내는 것이 순조롭고 잘 상하지 않음

조화되어 내보내는 것이 순조롭고 잘 상하지 않음

기가 잘 돌기 때문에 폐가 잘 상하지 않음

기가 고루 잘 돌기 때문에 신이 잘 상하지 않음

삐뚤어짐

마음이 바르지 않고 도적질을 잘하며 사람들과 좋게 지내지 못하고 표리부동함

간이 한쪽으로 치우쳐 놓여 있으면 옆구리 아래가 아픔

한쪽으로 치우쳐 있으면 마음이 일정하지 못하고 지킬 성[守司]이 없음

배가 그득해지기도 잘하고 불러 오르기도 잘함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으면 한쪽 가슴이 아픔

한쪽으로 치우쳐 있으면 허리와 엉치가 몹시 아픔

 

동의보감은 또 장기 및 기관을 보할 수 있는 단방을 제공하고 있어, 우리가
쉽게 섭생을 하여 온몸의 약한 장기나 기관을 보할 수 있습니다. 즉 동의보감을 현대적 의학의 수준으로
재해석한다면 허준선생님의 뜻에 따라 모든 국민이 건강하게 살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의료체계도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건강할 때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체제로 전환되어야 합니다.

환자가 줄어야 국가 전체의 의료비도 줄일 수 있습니다. 현재의 의료인
중 일부는 건강을 유지하여 주는 역할을 담당을 관리하여 주는 조직으로 변해야 하고, 또 의료기관들은
공공의료가 책임을 질 수 있도록 변해야 합니다. 그리고 현재 원조가 필요한 나라에서 각 질병별로 중환자를
국내로 데려와 국내 의료진이 치료를 하여 국내 의료진 수준을 항상 최고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합니다. 국내에는
중환 환자가 없지만 만약 생긴다면 최상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술의 향상은 필수적이기 때문입니다.

글 공유하기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