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앱(App)의 등장과 스마트폰 정치 출현

애플의 앱스토어에서는 지금 ‘오바마 앱(App)’이 큰 화제다. 지난 6월에 등장한 ‘오바마 앱’은 미국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뉴스를 소개하고 토론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을 이용해 정치기부금 모금에도 동참할 수 있도록 한 이른바 ‘정치 어플리케이션’이다.

오바마 행정부는 이 ‘오바마 앱’을 활용해 새로운 전자정부를 실험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소셜미디어가 만든 최초의 대통령’이라는 수식어를 단 오바마 대통령다운 발상과 시도라 할 수 있다.

미국의 ‘스콧 브라운’ 상원의원은 공화당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선거에서 큰 효과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워킹에지’라 불리는 이 앱은 아직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유권자의 주소를 스마트폰 지도에 표시해줌으로써 선거운동원들이 효율적인 선거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국에서도 지난 6월 2일 지방선거에서 네티즌들이 자신의 투표를 증명하는 이른바 ‘인증샷’을 트위터에 올리는 등의 방식으로 투표를 독려하는가 하면, 선관위도 후보자의 약력과 공약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지방선거용 앱을 개발해 제공하기도 했다. 이렇듯 다양한 정치실험들과 함께 바야흐로 ‘스마트폰 정치’가 시작되고 있다.


인터넷과 정치영역의 관계의 발전

거슬러 올라가보면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하던 1990년대에 인터넷이 정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주목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인터넷의 확산이 산업과 경제영역 나아가 사람들의 생활방식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예측은 많았지만 그것이 대중의 정치참여 확대와 민주주의의 진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는 얘기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으나, 우선 인터넷을 통한 새로운 미디어의 출현에 반신반의했으며, 설사 그것이 가능하다 해도 그러한 뉴 미디어와 대중의 온라인 정치참여가 현실 정치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기엔 변수가 너무 많다고 여긴 탓이다.

게다가 수십년 전 TV라는 당시로서는 가히 혁명적이었던 뉴 미디어와 기술의 출현이 오히려 정치에 대한 혐오와 냉소를 가중시켜 대중을 정치로부터 멀어지게 했다는 평가가 내려지면서 ‘인터넷 정치’는 기껏해야 찻잔…







[관련글]

_ 최첨단 아이폰 4G와 그 제조사슬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스마트폰 열풍이 ‘스마트폰 혁명’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스마트폰 혁명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면 우리 사회는 어떻게 달라질 수 있을까? 스마트폰 증가 속도는 인터넷과 핸드폰 사용자의 증가세를 뛰어넘는다고 한다. 우리 산업은 물론, 생활방식, 나아가 정치 영역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의 광범위한 영향을 가늠해보며, 그 변화를 진단해 본다.





[①] 스마트폰이 초래한 모바일 웹2.0 혁명과 한국사회

[②] Wi-Fi 공공재 논쟁과 스마트폰 혁명

[③] 스마트폰과 한국 IT산업의 과제

[④] 스마트폰과 새로운 국제기준 그리고 한미FTA












[아젠다>워킹푸어]
증가하고 있는 청년 워킹 푸어, 해결방안은?

일을 해도 빈곤을 벗어날 수 없는 사람들, ‘워킹 푸어’가 늘고 있다. 특히 청년 워킹 푸어가 심각하다는 통계다. 정부는 청년인턴제 등 단기안만 쏟아내고 있지만, 청년고용할당제와 현실적인 복지안이 시급하다고 제언한다.



[이상동의 정책시평]
대기업 때려도 ‘트리클 다운’ 효과 없다


[손석춘의 길]
‘왕의 남자’ 이재오, 실망스런 실체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1-28 삭녕빌딩 2층  l  Tel.322-4692  l  Fax.322-4693  l 전자우편 : rletter@saesayo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