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서프라이즈’, 5월 고용이 내어 놓은 성과는 놀랄만하다.

인구증가보다 높은 취업자 증가의 뒷면엔…

세계 경제위기의 진원지 미국과 통화 자체가 불안한 유럽 등 주요 선진 경제권의 고용지표 회복이 여전히 더딘 가운데 한국의 성적표는 단연 돋보인다.

5월 고용 결과를 놀라운 눈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는 것은 첫째, 취업자 증가폭이 인구증가폭을 넘어섰다는 점, 둘째, 한국경제의 주력부문인 제조업의 취업자가 400만 명을 다시 돌파했다는 점, 셋째 주요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사실상 한국만 유일하게 고용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이와 같은 빠른 고용 회복의 동력은 수출과 중소기업의 고용창출력이다.

2009년 하반기 경제성장, 고용 회복의 주요 동력이었던 수출은 2010년에도 저평가된 원화가치를 기반으로 여전히 고용 회복의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수출과 함께 주목해야 할 점은 고용회복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수출 이익의 성과가 집중되는 대기업이나 확대재정정책의 과실이 나누어져야 하는 소기업의 고용은 오히려 감소한 반면, 전년동월대비 중소기업 노동자의 비중과 취업자 수는 모두 증가하였다.


통계청의 “2010년 5월 고용동향”은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침체되었던 고용이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고용은 60%대로 회복하였고, 취업자 수도 증가했다. 하지만 고용을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 위해서는, 그리고 이 후 더 높은 수준의 고용을 이루기 위해서는 아직 해결해야할 과제들이 남아 있다.






[관련글]
_ 경제위기 지역별 고용성과 비교
_ 임금 및 사회보험 적용에 있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



 














[보건복지모임]6월 17일 오후7시






[교사 직무연수]한 손에 잡히는 경제 (7/26~30)













[이슈 종합]
생활비 없어서 쓴 사금융으로 가계부채 증가

올해 1분기 가계부채는 739조 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5조 원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가계가 안고 있는 빚은 이게 전부가 아니다. 한국은행 통계에는 잡히지 않는 부채가 있으니 가계가 대부업체로부터 빌린 돈이다.



[손석춘의 길]
6·15선언 10돌, 잃어버린 10년

10년.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다. 사회변화가 몹시 더딘 전근대사회에서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다. 2000년 6월13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남북 두 정상의 포옹은 우리를 감동의 물결에 젖게 했다. 이틀 뒤 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되었을 때, 분단체제를 살아가는 우리 겨레에게 21세기는 새로운 지평으로 다가왔다.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1-28 삭녕빌딩 2층  l  Tel.322-4692  l  Fax.322-4693  l 전자우편 : rletter@saesayo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