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과 회장님들의 ‘화려한 만남’

지난 1월 1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라는 대기업 단체는 올해 30대 그룹이 87조의 신규 투자와 7만 9000명의 신규 채용을 실시한다는 계획 을 보고했다. 전경련의 설명에 따르면, 투자 규모는 16.3%, 채용 규모는 8.7%가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 덧붙여 전경련은 ‘300만 일자리 창출위원회’ 구성을 제안하였다. 이런 모든 전경련의 약속들이 고용 창출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인식한 것이라면 환영할 만한 일이다. 그러나 과연 대기업들의 약속을 신뢰할 수 있을 것인가?

대기업들은 대중들의 관심사가 집중되어 있는 적절한 시기에 채용 계획을 발표하면서 자신들의 이미지를 최대한 제고시키고 있다. 또한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치집단을 지원하는 정치적 행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대기업들이 대규모 투자와 채용 계획을 주로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발표하는 것은 이런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의 만남에서 무언가 중요한 보따리가 풀어지는 것은 어디서 꽤나 자주 본 것 같다. 말하자면 데자뷰(기시감) 현상이다.

대기업과 정부의 상부상조

전경련의 발표를 마냥 신뢰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보다 발표시점 때문이다.

발표 다음날 거의 모든 방송과 신문들이 이 내용을 주요한 기사로 다루었음은 물론이다. 관련 기사가 쏟아진 1월 15일은 바로 전경련이 대통령을 초청해 30대 그룹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는 자리였다. 전경련은 미리 화려한 포장지의 보따리를 국민 앞에 풀어 놓아 환심을 산 다음, 정작 간담회에서 대통령 앞에 쏟아 놓은 것은 규제 완화와 노동 유연화였다.

전경련은 매년 취업시즌이 도래하는 연초와 9월경 그리고 연말에 주요 기업들(300~600대 기업)의 투자 및 채용 계획과 실적을 발표해 왔다. 그러다가 현 정부가 출범한 2008년부터는 이와는 별도로 30대 그룹의 투자 및 채용 계획을 내놓고 있다.

30대 그룹이라 하면 우리 경제의 중추라 할 수 있기 때문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하다. 여기서 우리는 다시 한번 30대 그룹의 발표 날짜를 확인해 보자. 30대 그룹 별도 계획이 발표된 것은 지금까지 단 세 차례인데, 아래의 표에 있는 일정들과 깊은 관련을 갖고…

[관련 글]

_현대·기아차, 세제혜택으로 거둔 수익 사회 환원해야

 

’성장률 속에 감춰진 한국사회의 진실’ 출간, 회원님들께 보냅니다.

[오바마 행정부의 ’금융위기책임세’]
오바마, 월가에 금융위기 책임 묻다

최근 오바마 행정부는 월가의 금융위기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금융위기책임세’를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금융위기책임세의 대략적 개요와 이를 둘러싼 사회정치적 배경과 정책적 기대효과는 무엇일까? 월가의 ‘대마불사’ 논리에 대항할 수 있는 네 가지 주요 대안도 소개한다.

[미국 ’글라스-스테갈 법안’ 복귀]
오바마, 경제화두 유연성에서 안정성으로 전환

[여성고용 현황과 활성화 대책]
여성고용, 한국사회 질적변화를 위한 필수과제

[손석춘의 길]
똑똑한 사람 바보되는 완벽한 길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461-28 삭녕빌딩 2층  l  Tel.322-4692  l  Fax.322-4693  l 전자우편 : rletter@saesayon.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