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대졸 취업자, 전국 평균 훨씬 밑도는 이유

By | 2018-07-02T18:40:58+00:00 2009.12.28.|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

1 개 댓글

  1. portoce 2009년 12월 29일 at 12:07 오전 - Reply

    이 난국의 타계법은 결국 생활권이나 문화권, 경제권, 지리적 요건등이 고려된 지자체 통합일 것 같습니다.
    거의 3개 시군정도가 거의 비슷한 생활권이나 경제권인 경우도 많기 때문에 경남도 최근 마창진이 통합되어 예산부터 이 부분에 대한 고려도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이 통합은 정치적이거나 빨대론이 대두되어 울며 겨자먹기로 하기보다는 확실한 비전과 지자체 강점이나 내세울 것을 기반으로 중앙정부가 무너져도 지역은 무너지지 않는다는 의식을 전제하고 장기 플랜과 단기 플랜도 미리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코디네이터적인 마인드를 가진 지역인사들이 많지 않아 약간은 우려되기도 합니다.
    이 부분은 신자유주의가 나오기 이전의 유럽 공동체주의와 스티븐 킹 소설이나 영화에서 자주나오는 미국의 공동체주의를 공부할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일반적으로 남동임해공업 지역인 경남이 강점이 많은 대도시들만 통합되고 뭉치게 되면, 주변은 배후도시가 되거나 특화되어 고용 창출이나 인구 이탈을 막는 대안을 짜야 하지만… 그것도 돈이 없어 속수무책이라고 하거나 예산이 와야 뭘 할게 아니냐는 의식이 해결법이 아닌데도 이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는 상향식이어야하며, 경제도 그러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런 것이 없는 한국사회에서 비단 이 문제는 경남만이 아닐 것입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