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에 기 질린 울산 10대의 희망

By | 2009-12-16T14:04:43+00:00 2009.12.16.|

4 개 댓글

  1. koda7752 2009년 12월 17일 at 1:41 오후 - Reply

    고1 어리다고만 생각했는데요… 글쓰는 것도 생각하는 것도 저보다 낫네요.^^

  2. faithluci 2009년 12월 19일 at 7:11 오전 - Reply

    제 눈시울이 다 젖어듭니다. 손석춘님의 강연을 들은적이 있는데 마음을 울리는 강연이셨어요 그러나 지금 10대의 소감이 더 감동적입니다.

  3. hanaerin 2009년 12월 23일 at 9:55 오전 - Reply

    울산에 다녀가셨군요…늘 지면으로 만나뵈어서 선생님의 강연을 듣고 싶었는데..우리 울산의 고등학생들에게 좋은 시간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그리고 이런 고등학생들이 울산에 있다는 것이 희망이겠지요…

  4. portoce 2009년 12월 28일 at 1:17 오전 - Reply

    손원장님. 이 친구가 샘으로 발령받으려면 최소 9년정도가 남았습니다.
    자주 연락하셔야 겠습니다.
    (^^)
    요즘 교육현장에 이런 다각적인 시각을 이야기하는 선생님들도 많이 사라지고, 과목또한 선택과목이란게 문제기도 합니다.
    교육에 관한한 이런면에선 참 한숨이 먼저 나오는게, 대부분 “학교에선 이런 이야길 해주는 분들이 없어요.”라고 할 때입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