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샵’이 SSM 대항마 될까?

By | 2018-07-02T18:41:02+00:00 2009.12.04.|



연구보고서 원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하세요.

아이디 비밀번호 10초 만에 회원가입하기

1 개 댓글

  1. portoce 2009년 12월 10일 at 2:50 오후 - Reply

    경쟁은 무한하나 도태는 니들몫이다라는 명언은 박통때부터 내려온 말입니다.
    이미 늦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은 이제 롯데계열의 대형유통사가 재래시장옆에 슬슬 들어오고 있다는 겁니다.
    포인트도 늘려줘, 경품도 줘, 더구나 하나 더 하나도 줍니다.
    또한, 이력제니 뭐니하는 관리 시스템과 유통마진을 없앤 공산품과 식료품도 들여옵니다. 재래상인들은 직접 기르지 않으니 이 가격을 따라 잡기 힘듭니다.
    공산품은 대기업이 잡으니 가내수공업이나 손으로 만든 고부가 가치는 시장에서 팔릴리 없습니다.
    시세에 따라 활황이나 또는 특수 가게만 존재하게 될 뿐입니다.
    사실, 시간을 줘도 이분들 어찌할지 모르고, 누군가 나타나서 기획이나 개혁을 하길 바랄 겁니다. 제가 사는 지역의 재래시장만해도 점포 보상비부터 살길 만들어달라고 10년을 지방정부 보조금에 목을 맸습니다. 악순환입니다.
    방법은 지방정부와 지역민들이 지난 쇠고기 파동이 뭘 이야기하는지 어서 눈치채는 길 뿐입니다. 정권이 뭘 해주는게 아니라 자신들이 직접 생각하고 뜻을 모아서 실행하는게 더 중요하다는 것을 말입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