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여섯 젊은 교사의 죽음과 부활

By | 2009-11-19T17:08:34+00:00 2009.11.19.|

1 개 댓글

  1. polzzac 2009년 11월 20일 at 2:35 오후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돌아가셨군요… 제가 광명에 살고 있어서 서현수 선생님의 성함을 종종 들었고, 아프시다는 얘기도 들었었는데… 제목을 보는 순간 그 분 이야기가 아닐까 해서 들어왔답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