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정운찬의 변심인가, MB정책의 변화인가?

By | 2018-07-02T18:41:34+00:00 2009.09.08.|

3 개 댓글

  1. bkkim21 2009년 9월 8일 at 11:42 오전 - Reply

    정부와 여당도 조기 경기회복이라는 ‘거품’에 의존해서 국면전환을 꾀하고 있지만….야당과 진보도 ‘정치적 위기’라는 상당한 거품을 가정하여 최근 상황에 대처한 것이 아닐까요? …다만 두 전직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야당 스스로 만든 ‘정치적 거품’이 먼저 꺼지고 정부와 여당이 만든 경제회복 거품은 언제 꺼질지 모르지만 아직은 상승세를 타면서 ….여당의 거품 대 야당의 거품 게임은 여당이 1승을 챙긴듯….

  2. ilssin 2009년 9월 8일 at 11:45 오전 - Reply

    정운찬의 선택보다 이명박의 선택에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와닿네요… ‘악수’만을 거듭하는 것 같았는데 어쩌다 이런 유리한 상황이 펼쳐졌는지 참 아이러니합니다… 2009년에 운수대통할 수라도 있었던 모양이네요… 부디 그 운이 오래가지 않기를…

  3. mix93 2009년 9월 11일 at 3:19 오후 - Reply

    영리한 이명박 정부
    재대로 감이 떨어진 야당과 진보 언제까지 정치적 이슈에만 기댈 것인가…
    안타까울 뿐이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