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사연 활동 3년, 최연소 운영위원이 바라 본 새사연

By | 2009-07-25T11:50:29+00:00 2009.07.25.|

1 개 댓글

  1. bj971008 2009년 7월 27일 at 10:38 오전 - Reply

    맞아. 글 쓰는 사람이나 어떤 내용을 올리는 사람들은 남이 자기 글을 봐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크죠. 그런 의도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죠.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