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 언소주가 그토록 무서운가

By | 2009-06-17T09:51:25+00:00 2009.06.17.|

4 개 댓글

  1. polzzac 2009년 6월 18일 at 10:21 오전 - Reply

    ‘개는 왜 짖는가? 무서워서다’ 속시원하게 강렬하네요 ㅋ 더불어 ‘미친 개에게는 몽둥이가 약이다’ 이런 말도 생각나고요 ㅋ

  2. dkfmaenfp 2009년 6월 20일 at 11:43 오전 - Reply

    “몽둥이가 약이다”
    정신차릴때까지 미친개패듯 패줘야 합니다.

  3. dkfmaenfp 2009년 6월 20일 at 11:46 오전 - Reply

    손석춘 샘이 쓰신 “순수에게” 책을 강력 추천합니다.
    중학교 아이들에게 진실되게 다가서는 글이었습니다. 물론 어른들에게도 환기와 각성을 주는 내용이었고요. 강연다니시거나 할 때 친필사인하시어 조금 할인하여 판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4. whispyon 2009년 6월 22일 at 11:55 오전 - Reply

    이 풍진 세상
    생각조차 하기 싫어 지는군요!!
    뿌레땅쁘르국에 살았으면…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