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허용하면 정말 외국인환자가 늘고 고용도 늘어날까

By | 2018-07-02T18:44:25+00:00 2009.03.17.|

2 개 댓글

  1. bj971008 2009년 3월 18일 at 1:34 오후 - Reply

    의료와 관광을 연계시키는 게 정말 우리나라에 가능할까? 일부 성공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영리법인병원 허용이라는 쓰나미를 몰고오면서까지 해야 할 일일까? 답은 ‘아닙니다’ 입니다. 관광, 치료비용, 물가 어느 하나 주변 관광 중심국가와 비교해서 뛰어날 것 없는 나라이기 때문에 불가능한 구조입니다. 불가능이라고만 말하지 말고 해보자고 한나라당이나 일부가 주장한다면 복지, 보건 정책은 모험을 하는 것들이 아니라고 충고하고 싶습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복지, 보건 정책입니다. 혹여, 가능하다면 고급의료와 수준높은 치료기술로 외국 환자들을 끌어들이는 게 더 났지, 영리병원을 허용하면서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2. hsuji2 2009년 3월 19일 at 9:55 오전 - Reply

    영화 “식코”를 보고도 저런 정책을 밀고 나갈 수 있을까? 답은 “예스”일거라고 본다. 그렇게 수많은 입들이 일제고사의 비교육적인 면을 부각시키면서 시행철폐를 주장해도 그 모든 것을 다 듣고 읽고 싸움까지 한 교육 관계자들이 자신의 편협된 시각을 버리지 못하고 일제고사를 계속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을 보는 나로서는…….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