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그플레이션인가? 디플레이션인가?

By | 2008-11-22T12:22:27+00:00 2008.11.22.|

4 개 댓글

  1. bkkim21 2008년 11월 27일 at 7:05 오전 - Reply

    실제 유통되는 화폐는 전체 유동성의 1/10밖에 안되고 나머지는 신용으로 창출된 것인데 이제 그 신용파괴가 일어나서 자산이 사라지고 결국 스태그플레이션이 아니라 디플레이션이 더 가능서이 높아지구 있다는 얘기이군요…

  2. bj971008 2008년 11월 27일 at 11:13 오전 - Reply

    더 힘들어질 것이라는 느낌이 팍팍 옵니다.

  3. kooo 2008년 11월 27일 at 11:25 오전 - Reply

    신용으로 만든 거품의 제국이 꺼지고 있군요. 신자유주의가 당장 내일 끝나진 않겠지만, 끝날날이 머지 않은것 같네요.. 나도 같이 죽게 생겼으니 그것이 문제지만

  4. bj971008 2008년 11월 27일 at 5:55 오후 - Reply

    신자유주의라는 것은 신뢰를 잃고 꺼져갈지도 모르지만 우리가 우려하듯 ‘슈퍼자본주의’, ‘미래자본주의’, ’21C 자본주의’ 등 내용과 이름을 바꾸어 출현할 수 있다는 겁니다.
    빨리 우리의 정치 구조와 경제틀을 제대로 만들어놔야 하는데…
    아마도 이제 또 나타날 변형자본주의는 더 민중을 괴롭히는, 전투화된 형태로 나타나겠죠?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