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의 불신과 불안 잠재울 묘안은 없나

By | 2018-07-02T18:44:40+00:00 2008.11.04.|

1 개 댓글

  1. khi7676 2008년 11월 5일 at 11:28 오후 - Reply

    제조업의 경쟁력이 떨어진 미국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은 금융산업이었고 그것을 첨단금융기법 또는 금융공학이라는 현란한 수사를 써가면서 신자유주의 테투리안에 교묘하게 포장을 해서 군사력과 더불어 전세계에 강권하였지요.그러나 원초적인 문제를 안고있는 금융산업이 끝없는 욕망으로 얼룩져 사태를 금융공황까지 이르게 만들고,그렇케 원하던 세계화가 ?으니 같이 고통을 감내하자고 하니,약자의 설움을 감수하고 ‘발의 불’을 끄기 위해 공조를 하기 때문에 금융시스템은 회복될 것으로 생각되어지나 이미 여파가 실물경제로 전이되어서 적정이 됩니다.더군다나 금융공황을 야기함으로써 모든 실체를 적나라하게 전세계에 보여주었으며 어려울때 써먹는 전쟁이란 카드도 이라크전에 발목을 잡히고,더는 ‘뻥카’를 칠 카드도 없고 제일 중요한 ‘이윤율’은 계속해서 떨어지니 세계경제의 비중이 약1/4정도로 차지하는 미국이 무너지면 진짜로 세계경제공황이 오지 않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