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책 걱정하는 국민, 셈법에 매달리는 대통령

By | 2008-06-05T11:04:34+00:00 2008.06.05.|

5 개 댓글

  1. bkkim21 2008년 6월 5일 at 11:31 오전 - Reply

    18원 후원하기가 압권입니다….

  2. jechoi97 2008년 6월 5일 at 11:51 오전 - Reply

    그걸 해결책이라고… 장난 하나? 요즘 연일 터져나오는 소리입니다. 정말 아직도 국민의 눈높을 알려면 멀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일각에서는 ‘눈높이’ 어린이학습지를 보내주자는 웃지못할 얘기도 나온다고 해요.[

  3. bj971008 2008년 6월 6일 at 12:57 오후 - Reply

    속 시원한 글입니다. 이런 거 다른 데서 안 퍼가나?

  4. chiwon7199 2008년 6월 8일 at 6:05 오전 - Reply

    카페와 블로그에 옮겨놓았습니다^^
    18원 후원하기 -그것 참 묘한 매력을 지녔네요^^

  5. kiyhh 2008년 6월 13일 at 9:51 오전 - Reply

    정치인 후원을 통해 엿먹이는 새로운 비법입니다.
    앞으로 잘못된 정책을 펴는 국회의원들한테는 소환운동보다 무서운 운동이 될 것 같아요.
    일종의 벌금이죠.
    국민은 스트레스 해소, 우체국은 돈벌어서 국고에 내니까,
    결국은 국회의원에게 국고에 들어가는 벌금을 부과하는 효과가 있죠.
    국민들 입장에서는 벌금 징수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으로 18원씩 냈다고 생각하면 되죠 뭐.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